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1.6℃
  • 연무대전 12.1℃
  • 맑음대구 11.8℃
  • 구름많음울산 12.1℃
  • 맑음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2.2℃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H+양지병원, 자율주행 ‘약제배송 로봇’ 도입

URL복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 김상일)은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비대학 / 비공공 병원으로는 최초로 첨단 로봇 기술을 활용한 ‘약제배송 로봇’ 을 도입, 본격 가동한다.” 고  13일 밝혔다

‘메디봇 (MEDIBOT : Medicine+Robot)’ 으로 명명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약제배송 로봇은 네트워크 기술과 로봇 기술이 결합해 병동 내 정해진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약품을 운반한다. LiDAR, RGBD카메라, 초음파 센서 등을 장착한 키 130cm의 로봇은 초속 1m 속도로 이동하며 충전 없이 5시간 동안 가동할 수 있다.

일반 약품을 물론, 마약성 진통제나 항암제 등 직원이 직접 운반할 경우 위험한 약품도 안전하고 정확하게 배송하므로 보다  안전한 의료 환경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혈액과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해..."원인불명 자가면역질환 원인 찾아" 시신경염, 척수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보다 정확한 진단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김성민 교수팀(권영남 김보람)은 혈액과 뇌척수액에서 모그(Mog)항체 검사를 시행해 진단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8일 발표했다. 모그항체는 자가면역질환에서 나타나는 매우 특이한 당단백질 항체다. 연구팀은 2011-20년, 국내 11개 병원에 방문한 자가면역질환 환자 47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전까지 자가면역질환의 진단에는 혈액만을 이용했으나 혈액과 함께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를 한 결과 민감도가 22% 증가했다(혈액; 77.5%, 혈액+뇌척수액 100%). 특이도 역시 98.2%로 매우 높았다. 또한 뇌척수액 내 항체의 양이 많을수록 모그항체 질환의 중증도가 높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원인 미상의 자가면역성 신경계 염증 질환 환자의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기 위해 최근 혈액에서의 모그항체를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혈액에서 모그항체가 음성이나 시신경염, 척수염, 뇌염이 재발하는 환자가 많아 이들에서 재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혈액 외에도 뇌척수액에서 모그항체를 추가로 검사한 것이다. 몸을 지켜 주어야 할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기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