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4.5℃
  • 구름많음강릉 16.0℃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6.0℃
  • 흐림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맑음강화 14.0℃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국회

대한적십자사 기념품 가짜 만년필 논란 '여전'

대한적십자사, J실업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만 하고 후속 조치 이행 전무
J실업, 담합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올해 또다시 헌혈유공장 사업 수주
김성주 의원“헌혈자의 숭고한 노고를 악용해 사리사욕 채우는 행위 막아야”

URL복사
지난 6월 말, 언론을 통해 대한적십자사가 헌혈유공장 수여자에게 기념품으로 지급해왔던 만년필이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짜 만년필을 납품한 업체는 지난해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전주시병/재선/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이 헌혈유공장 입찰 계약 과정에서의 담합 문제를 지적했던 업체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성주 의원에 따르면, 가짜 만년필을 납품한 J실업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대한적십자사가 발주한 각종 유공장 제작과 만년필을 포함한 기념품 납품 계약을 수주해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동일한 소재지에 전현직 임원이 겹치는 사실상 가족기업인 S실업이, 10~20분 차이로 입찰에 동시 참여하는 방식으로 J실업에 일감을 몰아준다는 사실이 포착되었다.

이에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성주 의원은 대한적십자사의 사실관계 파악 및 후속조치를 촉구했으며, 대한적십자사는 후속 조치로서 공정거래위원회에 해당 업체를 신고했다.


그러나 최근까지도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는 진행되지 않았고, 이는 대한적십자사가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후 추가적인 조치 마련에 나서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성주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신고가 접수된 지난해 11월 5일 직후인 11월 6일, 대한적십자사 측에 자료보강 요청을 했으나, 대한적십자사는 이에 응하지 않는 등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에 미온적으로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지난 6월에 가짜 만년필 납품 건이 언론보도를 통해 공개되었고, 납품 업체가 J실업이라는 것을 파악한 김성주 의원이 후속 조치 진행 여부를 대한적십자사 측에 문의하자, 뒤늦게 감사팀을 파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주 의원은 “의원실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답변받은 것이 7월 7일인데, 대한적십자사가 감사팀을 파견한 것은 바로 다음날인 7월 8일이었다”고 언급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만 하고 방치하다가 뒤늦게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작년부터 이어진 지적에도 불구하고 J실업은 대한적십자사가 올해 4월 3일 발주한 ‘2021년 헌혈유공장 납품 계약’에 또다시 참여해 계약을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가짜 만년필 납품 건으로 J실업을 부정당업자로 지정했고, 해당 업체는 향후 1년간 대한적십자사가 발주한 사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제재를 받게 된다. 현재 J실업은 경찰에 고발되어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주 의원은 “헌혈자의 노고를 기리기 위해 수여하는 것이 헌혈유공장이고, 또 감사 표현으로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하며 “헌혈자의 숭고한 노고를 악용해 사리사욕을 채우는 행위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김성주 의원은 “대한적십자사 차원에서 문제 해결이 어렵다면,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서 해당 건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김성주 의원은 “대한적십자사는 문제 업체에 대한 후속 조치에 힘쓰는 한편, 동일한 사태를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대웅제약, 장애인 응급의료용 그림 문진표, 호평 속  충남소방본부 감사패 받아 대웅제약이 응급상황시 언어 소통이 어려운 장애인 및 외국인을 돕기 위해 제작한 ‘그림으로 보는 문진표(이하 그림 문진표)’가 실제 구급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돼 소방본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9일 ‘언어 소통이 어려운 환자 응급처치 및 이송 시 AVL을 통한 그림 문진표 확산 사업’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아 충청남도소방본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대웅제약 서울 본사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최장일 충남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 함의영 피치마켓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그림 문진표 확산 사업에 대한 간략한 진행상황 공유와 함께 감사패 전달식이 진행됐다. 그림 문진표는 지난 6월 대웅제약이 충남소방본부·피치마켓과 3자간 업무협약(MOU)을 맺고 구급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이 응급상황에서 적절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을 지원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아우르는 진료를 위한 의사소통에 이바지하기 위해 제작됐다. 구급차 현장정보지원시스템(AVL)에 탑재된 그림 문진표는 대웅제약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지마요’의 일환으로 개발된 AAC 도서를 기반으로 삽화를 활용해 신체부위별 증상과 알레르기, 암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