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0℃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H+양지병원 이상환 과장,새로운 통증 치료법, 영상의학CME 저널 기고

URL복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영상의학과 이상환 과장이 최근 새로운 통증 시술로 알려진 '미세동맥색전술 (만성 염증성 통증의 새로운 치료법)'을 주제로 한 논문을 영상의학분야 CME(Continuous Medical Education) 저널, ‘Radiology Digest’ 에 게재했다.


‘만성통증’ 은 3개월 이상의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통증으로 60~70대는 젊은 성인의 2배, 80대 이후는 3배 이상 유병률을 보인다. 만성 통증은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노령화 사회로 접어든 한국 사회에서 급격한 의료비 증가의 가장 큰 변수다.


이상환 과장은 “만성 통증은 다양한 약물치료, 주사치료, 중재적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진행하면서 반응이 없으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지만 여전히 완치가 어려워 이러한 만성 통증에 효과적 치료법으로 등장한 것이 '미세동맥색전술'이다.” 라고 기고를 통해 제시했다. 


‘미세동맥색전술’ 은 비 수술적 치료이며, 대부분 1회 시술로 만성 통증을 없애준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환자는 시술 당일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주요 적응증으로는 3개월 이상 지속된 무릎 관절염, 어깨 통증, 오십견, 팔꿈치 상과염, 아킬레스 건염, 족저근막염, 손 발가락 관절염, 각종 건염과 인대손상으로 인한 통증에 효과적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혈액과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해..."원인불명 자가면역질환 원인 찾아" 시신경염, 척수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보다 정확한 진단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김성민 교수팀(권영남 김보람)은 혈액과 뇌척수액에서 모그(Mog)항체 검사를 시행해 진단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8일 발표했다. 모그항체는 자가면역질환에서 나타나는 매우 특이한 당단백질 항체다. 연구팀은 2011-20년, 국내 11개 병원에 방문한 자가면역질환 환자 47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전까지 자가면역질환의 진단에는 혈액만을 이용했으나 혈액과 함께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를 한 결과 민감도가 22% 증가했다(혈액; 77.5%, 혈액+뇌척수액 100%). 특이도 역시 98.2%로 매우 높았다. 또한 뇌척수액 내 항체의 양이 많을수록 모그항체 질환의 중증도가 높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원인 미상의 자가면역성 신경계 염증 질환 환자의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기 위해 최근 혈액에서의 모그항체를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혈액에서 모그항체가 음성이나 시신경염, 척수염, 뇌염이 재발하는 환자가 많아 이들에서 재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혈액 외에도 뇌척수액에서 모그항체를 추가로 검사한 것이다. 몸을 지켜 주어야 할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기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