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2.7℃
  • 맑음강릉 8.7℃
  • 흐림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7.8℃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7℃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9℃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국회

씨제이제일제당 등 국내 대기업 PB식품, 나트륨·당류·콜레스테롤 "영양표시 실제와 다르게 표기"

전봉민 의원, ‘20년 실태조사 결과, 875개 중 128개 부적합(15%) 콜레스테롤 최대 17,250%(174배), 나트륨 9,384%(95배) 초과

URL복사
국회 전봉민 의원실이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자류·빙과·캔디 등 국민들이 즐겨 찾는 가공식품의 영양표시 부적합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식약처가 시중에 판매 중인 총 875개 제품을 수거해 ‘영양표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허용오차범위 120%를 초과해 나트륨·당류·콜레스테롤 등 영양성분을 표기한 제품한 128건이었으며, 부적합률은 15%에 달했다. 

국내 한 업체가 수입하고 있는 도라아끼 빵 제품은 콜레스테롤 초과비율이 무려 17,250%(174배)에 달했으며, 이름에 유기농을 표방하며 수입되고 있는 한 비스켓은 나트륨 초과비율이 9,384%(95배)에 달했다. 

 국내 유명 대기업 제품이라고 다르지 않았다. 이마트가 수입해 PB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는 ‘헤이즐넛 프랄린 초콜릿’은 콜레스테롤  초과비율이 1,680%(18배)였으며, 킴스클럽 PB제품인 ‘오프라이스훈제통닭’은 ▲나트륨(1,230%/13배) ▲콜레스테롤(815%/9배) ▲당류(670%/8배) 3가지 성분을 실제와 다르게 표기하고 있었다. 



  한편 이 제도에 대해 국민들은 꼭 필요한 제도이지만, 신뢰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실시한 ‘2020년 영양표시 인식활용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1%인 절반만이 ‘영양성분에 관한   정보를 신뢰한다’고 답했으며, 만족도는 37%에 불과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27%가 ‘영양표시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응답했으며, ‘영양표시에 있는 수치의 의미를 모른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82%는 ‘의무 영양표시 식품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봉민   의원은 “건강과 영양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영양불균형으로 인한 만성질환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식약처는 영양정보 표시제도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업체 교육 및 홍보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고려대 의대 ,미생물 이용한 난치성 질환치료제 기술 개발 성공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알레르기면역연구소(연구소장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영 교수)가 장내 미생물을 이용한 아토피피부염 억제 기술 개발에 잇따라 성공했다. 알레르기면역연구소 윤원석 교수는 유영 소장과 공동으로 기초와 임상연구를 협업해 아토피피부염 동물모델에서 TLR8 유전자를 조절하는 미생물을 개발해 염증 억제효과를 구현했다. 연구팀은 약독화된 살모넬라균과 microRNA기술을 융합한 기능성 미생물을 이용해 아토피피부염 동물모델에서 염증 유전자억제와 피부염 증상완화 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장내 서식해 효과적으로 질병을 억제하는 기능성 미생물을 개발한 것으로 이를 활용해 난치성 질병의 해결을 도모하는 기술이다. 이어 안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철용 교수와 공동으로 방사선 치료의 병용치료에 사용 가능한 미생물 의약품 기술 개발에도 성공했다. Inhibin-alpha유전자를 조절하는 기능성미생물을 설계해 방사선 치료에서 보다 병용치료기술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본 연구는 연구소에서 개발하는 미생물 의약기술과 고대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와 방사선종양학과등 여러 의료진과 다각적으로 협업해 도출한 연구성과로 그 의미가 크다. 본 연구를 주도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