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4.4℃
  • 서울 22.4℃
  • 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6℃
  • 흐림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5.3℃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발기부전,보양식이나 불법 치료 의존 많아..."잘못된 치료, 부작용 유발"

바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부부들은 성격차이나 생활습관의 차이 등 다양한 문제로 인해 갈등을 겪는 경우가 많다. 특히 부부의 갈등을 불러오는 원인에는 발기부전이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혼인관계에 있는 부부에게 있어서 성생활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부부가 서로의 애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인데, 발기부전과 같이 성생활에 지장을 주는 문제가 생길 경우 성관계를 가지는 것이 어려워지면서 자연스럽게 부부 관계가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특히 남성들의 경우 발기부전과 같이 성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경우 이를 숨기고 혼자서 해결을 하려는 경우가 많다. 남성에게 있어 성기능의 문제는 개인의 자존감과 연결이 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받아들이고 치료를 하기 보다는 불법 치료제나 시술, 자양강장제 등에 의존하기 쉽다.

하지만 이러한 잘못된 치료법을 시도하게 될 경우 발기부전을 극복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오히려 발기부전이 악화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남성들에게 발생하는 발기부전은 원인을 특정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게 된다. 직장생활의 과중한 업무와 야근으로 인한 피로, 잦은 음주나 흡연, 스트레스와 비만 등의 원인은 남성의 발기부전을 불러오는 원인이 된다. 또한 부부간의 성생활이 순탄치 않을 경우 심리적인 압박감이나 부담감 등으로 인해 발기부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발기부전이 발생할 경우 이를 무턱대고 숨기는 것보다는 비뇨기과 등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더 나은 방법이다. 또한 발기부전의 빠른 쾌유를 위해서는 부부가 서로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부간의 성생활 문제는 개인의 문제만으로 치부할 수 없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결국 부부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

 이무연 비뇨기과전문의는 “발기부전이 발생하더라도 이를 숨기고 보양식이나 불법적인 치료제에 의존하는 남성들이 많다”며 “하지만 잘못된 치료행위는 오히려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며, 지속적인 성생활의 어려움은 부부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발기부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비뇨기과의 검증된 치료와 함께 생활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아내의 내조 역시 중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ESG 경영 선결 요건... 최고경영자의 전폭적 관심” “ESG 경영이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 제약바이오산업을 비롯한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가늠할 국제 표준이 되고 있는 만큼, 최고 경영자의 관심과 지원아래 기업별 특성을 고려한 ESG 이슈 선정 및 이행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 28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과 공동으로 개최한 ‘제약바이오와 ESG’ 세미나에 참여한 관련 전문가들은 행사장을 가득 메운 참석자들에게 이같이 강조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의미한다.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4층 강당에서 열린 세미나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ESG 인식을 제고하고, 실행 방안을 고민하는 산업 현장의 관점에서 투자·해외 진출 등과 관련한 구체적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에는 100여명의 제약바이오기업 임직원들이 참석해 각 발제와 종합 패널토론, 질의응답 등 3시간여동안 진행된 프로그램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국내·외 ESG 현황과 대응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 이준희 법무법인 지평 ESG센터 그룹장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최근 ESG 기업 평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