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7℃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0℃
  • 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2℃
  • 광주 25.0℃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노화현상, 주름이 다가 아니다

중년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100세 시대인 현재 50~60대는 ‘신중년’으로 불리고 있으며 자신을 가꾸고 인생을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많다. 신중년은 조력자로서 젊은 층에게 노년의 지혜를 제공해주는 역할로 인식되던 기존과 달리 인플루언서로서 전면에 적극 나서고 온오프라인 쇼핑의 주축으로 자리 잡는 등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존재감을 발하고 있다. 동호회 활동에 적극적이고 은퇴 후에도 공공 일자리를 활용하는 등 사회생활에 있어서도 활발하다.


신중년의 스스로에 대한 인식도 젊었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반면에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달라지는 외모는 적잖게 스트레스가 된다. 나이가 들면서 주름살이 생기고 지방이 줄어들면서 피부가 꺼지고 처져 젊은 시절 본인의 모습과 달라지는 것이다.


노화현상으로 얼굴의 굴곡이 강조돼 투박한 인상이 되기도 한다. 노화가 진행되면 단순히 피부에만 변화가 오는 것이 아니다. 얼굴의 근육과 지방이 감소하고 피부가 늘어지면서 볼살이 빠지는데, 이로 인해 광대뼈가 부각되고 턱뼈가 강조돼 보일 수 있다. 안면비대칭이나 주걱턱 등 특정 부위가 도드라지면서 얼굴이 길어보이고 더 나이가 들어보일 수 있다.


잘못된 생활습관은 얼굴형의 변형을 가져오기도 한다. 특히 생활습관이 오랜 시간 고착화되었다면 얼굴형 변형의 정도가 크게 나타날 수 있다. 대표적인 생활습관이 음식을 씹을 때 한쪽으로만 씹는 버릇과 손으로 턱을 괴거나 엎드려 자는 습관으로, 근육이 비대칭적으로 발달하면서 안면비대칭을 유발할 수 있다.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즐기거나 어금니를 꽉 깨무는 버릇이 있다면 턱 근육이 발달하면서 하관이 넓어져 사각턱으로 보일 수 있다.


근육 발달로 인한 얼굴형 변형 예방을 위해 일상 속의 잘못된 습관을 고치는 것이 좋다. 음식을 씹을 때는 양쪽 치아를 골고루 활용해야 한다. 만약 충치 등의 문제가 있어 씹기 어렵다면 빠른 치과 치료가 선행돼야 한다.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지만, 유동식만 섭취하기보다는 여러 가지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턱을 한 손으로 괴고 엎드려 눞는 자세 역시 의식적으로 피해야 한다. 근육이 발달한 부위는 따뜻하게 찜질하고 부드럽게 마사지하면서 긴장을 이완해주면 서서히 얼굴 라인이 부드러워질 수 있다.


근육의 발달이 아닌 얼굴 골격이 변형됐거나 선천적인 문제가 있다면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윤곽수술과 같은 의료적인 접근법도 고려해볼 수 있다. 안면비대칭이 있다면 귀밑 턱과 앞턱, 광대뼈 등 과하게 발달된 부위를 절제하고 이동시킨다. 사각턱이라면 옆 턱의 각을 절제하거나 앞 턱의 끝을 다듬어 인상을 부드럽게 만든다.


안면윤곽술 후 리프팅을 병행하면 얼굴 라인이 좀 더 정돈되는 느낌을 줄 수 있다. 녹는 의료용 실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피부에 실을 걸어서 당기면 노화로 인해 처진 볼살 및 늘어진 턱살도 함께 개선할 수 있다.


또한 앞턱이 짧은 무턱의 경우에는 노화로 인한 목주름이 더욱 깊게 생기고 많이 생길 수 있는데, 뼈를 이식하거나 보형물을 사용하는 앞턱 성형과 리프팅을 통해 앞턱 교정뿐 아니라 목주름까지 개선 가능하다.


 오창현  성형외과전문의는 “나이가 들면서 본연의 얼굴 골격이 드러나고 평생 많이 써온 부위가 부각되는 일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라며 “비대칭이나 사각턱, 무턱 등을 개선하기 위해 수술을 고려한다면 먼저 경험 많은 전문의에게 본인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받고 꼼꼼하게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대한결핵협회, 한국사랑나눔공동체와 업무협약 체결 대한결핵협회(회장 신민석, 이하 협회)와 한국사랑나눔공동체(이사장 이은덕, 이하 사랑나눔)는 지난 28일, 양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결핵환자를 비롯한 취약계층 보건복지 향상을 위하여 인적·물적 자원의 교류를 활성화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국 단위 결핵사업을 수행하며 보건의료에 특화된 협회와 사회적 소외·취약계층 지원에 경험이 많은 사랑나눔이 상호협력한다면 사회 전반의 보건복지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서 출발했다. 한편, 2015년 7월 출범한 사랑나눔은 저소득층, 어르신, 사회복지시설 입소자 등에게 의약품 및 의료비를 비롯한 각종 물품을 지원해온 민간 봉사단체다. 오는 2023년 창립 70주년을 맞이하는 협회 역시 결핵퇴치를 위한 검진, 검사, 치료, 그리고 지원에 특화된 보건의료 민간단체로서 사랑나눔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맞춤형 호흡기 감염병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올해 하반기 미혼모, 어르신,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균형잡힌 영양식(食)과 무료 결핵검진 서비스를 제공하여 보건의료 사각지대 발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 범위와 지원 대상을 점진적으로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여성 폐경 이후 심혈관질환 발병 급격히 증가..,‘상완-발목 맥파전달속도’ 이용하면 발생 예측 예방 조기 치료 가능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정승용)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사진)가 혈류의 전달속도를 나타내는 ‘상완-발목 맥파전달속도’ 수치를 통해 폐경기 여성의 심혈관질환 발생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음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연구팀은 2008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해 ‘상완-발목 맥파전달속도(brachial-ankle pulse wave velocity, baPWV)’ 검사를 받은 폐경기(55세 이상) 여성 중 심혈관질환 또는 뇌졸중 이력이 없는 2,917명의 임상 데이터를 후향적으로 분석해 상완-발목 맥파전달속도 수치와 심혈관 질환 발생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대상자의 임상 변화를 약 4년 동안 추적 관찰하는 한편, 다변량 Cox 회귀 분석모델을 이용해 폐경기 여성의 심혈관계 질환 발생과 baPWV 수치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는 방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심근경색과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등의 심혈관계 질환은 총 56건 발생했는데, 이는 대상자의 baPWV 수치와 유의한 연관성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변량 분석 결과에서 대상자의 baPW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