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5℃
  • 서울 25.3℃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1.5℃
  • 흐림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1.8℃
  • 흐림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5.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연세암병원, 방사선 치료 가이드북 출간

방사선 치료의 개념부터 내년 가동하는 중입자 치료까지 다뤄

  연세암병원(병원장 금기창)이 암 환자와 보호자에게 방사선 치료를 소개하기 위한 ‘방사선 치료와 함께하는 암 극복의 여정’을 출간했다.


 방사선 치료에 대해 총 10개의 주제로 나눠 서로 다른 전문가가 각 장을 집필한 것이 특징이다. 부록을 통해서는 연세암병원의 방사선 치료 역사를 짚는다.


 방사선 치료는 암 치료의 3대 표준 치료법으로 고에너지인 방사선을 암세포에 조사해 사멸시키는 치료법이다. 그 종류로는 3D 기반 방사선 치료, 세기 조절 방사선 치료, 영상유도 방사선 치료 등이 있으며 현재도 계속해서 발전 중이다. 피부를 절개하지 않아 고령층 환자에 유리하고, 적은 후유증으로 컨디션 회복이 빠른 것이 장점이다. 방사선 치료만으로 초기 폐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에서 단독 완치를 하기도 하며, 병기가 높은 경우에는 항암 화학요법, 수술 등을 병행한다.
 
 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는 충분한 식사와 균형 잡힌 식단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치료로 인해 설사, 복부 팽만감이 있을 때는 식사를 적게 자주 하고 탄산음료는 피하는 등 증상에 걸맞게 식단을 조율해야 한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 스트레칭을 매일 해 방사선 치료로 인한 피로와 피부 당김 등의 불편감을 해소하는 것이 좋다.


 한편, 연세암병원은 1969년 개원과 함께 국내 최초 코발트 60 원격치료기 등을 도입하며 첨단 암 치료 시대를 선도했다. 내년에는 또다시 국내 최초로 중입자 치료기 가동을 앞두고 있다.


▲1장 왜 방사선 치료인가 (이익재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2장 방사선 치료의 종류 (김진성‧김호진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3장 최신 방사선 치료의 장점 (윤홍인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4장 나에게 맞는 방사선 치료, 제대로 알고 적응하기 (금웅섭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5장 수술, 항암 치료와 병행하면 금상첨화인 경우 (김경환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6장 방사선 치료의 절차 (변화경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7장 방사선 치료 환자의 영양관리 (이정민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영양교육파트장)
▲8장 방사선 치료 환자의 운동 (전용관 연세대학교 교육과학대학 스포츠응용산업학과 교수)
▲9장 방사선 치료 환자의 건강검진 (박지수 연세암병원 암예방센터 교수)
▲10장 암 환자의 희망인 중입자 치료 (금기창 연세암병원 병원장)
▲부록 연세암병원 방사선 치료기의 역사 (박경미, 김재연 암지식정보센터)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인하의대 김동현교수” 코로나 19 완치되더라도 폐손상 만성 증상 호소..미 CDC,폐렴구균 백신 접종 권고"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지난 8월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소아청소년과 의료진 대상 ‘뉴노멀(Pneu Normal)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코로나19 후유증 장기화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및 폐렴구균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노멀(Pneu Normal) 심포지엄은 폐렴구균(Pneumococcal)과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일상(COVID-19 New Normal)의 줄임말로 폐렴구균과 코로나19로부터 우리의 일상을 함께 지키고자 하는 의미를 담은 합성어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화이자제약에서 화이자 폐렴구균 백신 프리베나®13과 화이자 mRNA 코로나 백신 코미나티가 함께 진행하는 첫 심포지엄으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좌장을 맡았다. 심포지엄 첫날에는 김동현 인하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최영준 고려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강연자로 나섰다. 김동현 교수는 롱코비드(Long COVID) 상황 속에서의 폐렴구균 예방접종 필요성을 전했다. 김 교수는 “국내외 다수의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이후 증상 지속되는 롱코비드를 호소하고 있다 며 “코로나19 이력이 있는 환자들이 만성염증으로 인해 폐에 장기적인 후유증이 남을 수 있고,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