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5℃
  • 서울 25.3℃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1.5℃
  • 흐림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1.8℃
  • 흐림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5.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고령의 고위험 산모, 5개월간의 입원 생활 책으로 엮어 전남대병원 의료진에게 전달

고령의 고위험 산모가 5개월간의 입원 생활을 책으로 엮어 의료진에게 전달해 화제다.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에 따르면 지난 28일 분만실 역사상 최장기 입원을 한 최미연(39)씨가 100일간의 병상일기인 ‘슬기로운 입원생활’을 책으로 만들어 주치의인 산부인과 김윤하 교수에게 전달했다. 또 최씨는 태어난 아들의 이름 또한 김윤하 교수의 이름 중 ‘하’자를 따 ‘이주하’ 라고 짓기도 했다.

최씨와 김 교수와 인연은 지난해 12월에 시작됐다. 예전에 임신 20주에 자궁선근증으로 자궁경부봉축술을 받았지만 조산한 적이 있는 최씨는 시험관 시술로 인해 다시 임신을 했지만 이번에도 선근증이 심한 상태였다. 이 때문에 임신 7주차인 지난해 12월 13일 전남대병원 외래에서 김 교수에게 진료를 받고 상의한 후 조산 예방 약물요법을 시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최씨는 지난 1월 30일 하복부 통증으로 임신 14주에 전남대병원 응급실에 내원 후 자궁 수축으로 인해 조산 예방차원에서 고위험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에서의 장기간 입원생활이 시작됐다.

입원이 한 달이 지나고 코로나19로 인해 면회도 불가능해 정서적으로 불안할 수 있을 때 김 교수는 최씨에게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입원 일기를 써보면 어떻겠는가”라고 제안했다. 최씨는 이 때부터 100일간의 입원생활을 일기로 작성하기 시작됐다.

위기의 순간도 많았다. 24주부터 조산을 방지하는 합병증이 거의 없는 최신 약물을 쓸 수 있는데 14주에 입원한 최씨는 2~3시간 간격으로 끊임없이 조기진통이 이어져 지칠 수 밖에 없었다. 진통이 그치지 않을 때는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수도 있다”는 말도 듣기도 해서 정신적으로도 매우 힘들었다. 

최씨는 “6번의 시험관 끝에 얻은 소중한 아이였기 때문에 이를 악물고 안정단계인 34주까지 버텨낼 수 있었다”며 “긴 시간동안 교수님과 병동 간호사 등 의료진들의 체계적이고 극진한 진료시스템 덕분에 건강한 아들을 낳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슬기로운 입원생활’ 책을 선물받은 김윤하 교수는 “5개월 간 입원하며 조산 통증을 견뎌냈다는 것은 보통의 인내력과 정신력으로는 지탱할 수 없지만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겠다는 모성애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100일간의 일기를 한 장 한 장 읽어보니 큰 감동을 받았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는 의료진이 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인하의대 김동현교수” 코로나 19 완치되더라도 폐손상 만성 증상 호소..미 CDC,폐렴구균 백신 접종 권고"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지난 8월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소아청소년과 의료진 대상 ‘뉴노멀(Pneu Normal)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코로나19 후유증 장기화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및 폐렴구균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노멀(Pneu Normal) 심포지엄은 폐렴구균(Pneumococcal)과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일상(COVID-19 New Normal)의 줄임말로 폐렴구균과 코로나19로부터 우리의 일상을 함께 지키고자 하는 의미를 담은 합성어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화이자제약에서 화이자 폐렴구균 백신 프리베나®13과 화이자 mRNA 코로나 백신 코미나티가 함께 진행하는 첫 심포지엄으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좌장을 맡았다. 심포지엄 첫날에는 김동현 인하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최영준 고려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강연자로 나섰다. 김동현 교수는 롱코비드(Long COVID) 상황 속에서의 폐렴구균 예방접종 필요성을 전했다. 김 교수는 “국내외 다수의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이후 증상 지속되는 롱코비드를 호소하고 있다 며 “코로나19 이력이 있는 환자들이 만성염증으로 인해 폐에 장기적인 후유증이 남을 수 있고,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