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SNS 사용률, 인스타그램 79%로 가장 높아

데이타몬드는 8월 31일 ~ 9월 14일 기간 동안 앱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사용 중인 SNS에 대해 조사하였다. 분석 대상자는 총 1,343명(여성 67%, 남성 33% 이고, 연령대는 10대(만14세 이상) 13%, 20대 25%, 30대 30%, 40대 22%, 50대 이상 11%)이었고, 조사 대상 SNS는 네이버밴드,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틱톡, 페이스북으로 총 6개였다.

 

전체 응답자 중 79%가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다른 SNS보다 사용률이 월등하게 높았다. 다음으로는 페이스북 33%, 네이버밴드 22%, 트위터 15%, 틱톡 9%, 카카오스토리 9%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1위는 인스타그램으로 나타났다. 10대 87%, 20대 82%, 30대 81%, 40대 74%, 50대 이상은 66%로 조사되어 연령대가 높을수록 사용률은 다소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페이스북은 전 연령대 고르게 30%대의 사용률을 나타냈고, 네이버밴드는 10대 18%, 20대 11%, 30대 23%, 40대 31%, 50대 이상 28%로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사용률이 높았다. 트위터와 틱톡의 10대 사용률은 각각 31%, 20%로 다른 연령대 대비 두드러지게 높은 모습을 보였다. 카카오스토리는 10~30대에서 10%미만의 사용률인 반면, 40대 15%, 50대 이상 13%로 조사되었다. 

 

이번 조사는 기존 설문 방식인 객관식의 질의 응답 방식과 다르게 응답자의 스마트폰 화면 캡쳐 이미지를 수집하였고, 이미지 분석은 딥러닝 기반의 객체 탐지 및 이미지 분류 모델을 활용하였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불을 끈 듯 시야가 잠시 차단되거나,커튼을 친 듯 시야의 절반이 좁아진다면...이병 의심을 뇌졸중 주의보가 켜졌다. 최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 뇌졸중 환자가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뇌졸중은 암 다음으로 흔한 사망 원인인 만큼 의심 증상과 대처법을 미리 숙지해야 나와 주변인들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다.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과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을 통틀어 일컫는 ‘뇌졸중’, 그 원인과 증상, 치료법부터 치매와의 연관성까지 일반인들이 궁금해할 만한 질환 정보를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조원상 교수와 함께 알아봤다. 1. 뇌졸중의 주요 증상은? 흔히 뇌졸중 하면 뒷목을 잡고 쓰러지는 드라마 속 장면을 떠올린다. 하지만 실제 뇌졸중 증상은 다르다. 가장 흔한 전조증상은 불을 끈 듯 시야가 잠시 차단되는 것이다. 커튼을 친 듯 시야의 절반이 좁아지기도 한다. 그밖에도 신체 일부가 마비되거나 감각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언어기능 장애도 뇌졸중 증상 중 하나다. 뇌졸중이 오면 말이 어눌해지거나 실어증이 생길 수 있고, 말은 잘하지만 타인의 말을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 심한 경우 의식을 잃고 쓰러지게 된다. 2. 새롭게 부각된 뇌졸중의 원인이 있다는데? 뇌경색·뇌출혈의 주요 공통원인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가족력, 비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