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명절 연휴 건강 지키기는 이렇게?

고향길 운전, 음식 장만, 과도한 먹부림... 관절 질환, 소화장애 주의

설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명절 연휴에 해외여행과 호캉스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지만 연휴 기간 명절 음식을 장만하고, 장거리 운전을 해야 한다면 예기치 못한 ‘명절 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고향길 운전과 설 음식을 만들다 목과 척추 주변 근육이 굳어져 통증이 생기는 등 척추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명절 연휴 기간 유발되는 폭넓은 증상인 ‘명절증후군’ 은 하나의 공통된 배경에서 발생하지만 특별한 원인을 찾기 어렵고, 폭넓은 스펙트럼으로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 대부분 증상은 ‘명절’ 후 자연스럽게 없어지지만 일부는 특정 질환으로 발전해 주의가 요구된다. 

‘명절증후군’에 가장 취약한 대상은 주부다. 가사노동이 주부에게 집중되기 때문이다. 주부들이 자주 고통을 호소하는 부위는 손목과 무릎이다. 음식을 만들고 차려내며 손목과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는데, 휴식과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만으로 통증의 상당부분을 줄일 수 있다. 주먹을  쥐었다 천천히 푸는 동작도 도움이 되고 더운 물에 20분 가량 찜질 해 주는 것도 피로를 풀 수 있는 방법이다.

또한 구부정한 자세로 장시간 쪼그려 앉아 음식을 준비하다 보면 척추에 무리가 가고 혈액 순환 장애로 관절 부담을 가중시켜 관절통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 경우 쿠션, 좌식 의자 등을 이용, 수시로 등을 편안하게 하거나 통증이 있다면 해당 부위 냉찜질을 해줘야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윤형조 정형외과 전문의는 “중년 여성은 골다공증이 서서히 진행되는 시기라 설 음식 준비로 무리하면 목, 허리의 과부하로 통증이 올 수 있고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등 척추질환 병력이 있다면 상태라 재발하거나 악화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특히 근육과 관절 퇴행 현상이 심화되는 50~60대 중장년층은 척추,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게 동선과 생활패턴을 꼼꼼히 살펴 중증 질환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거리 운전은 오랜 시간 자동차 시트에 앉는 것이 허리 부담을 주기 때문에 요통이 생길 수 있다. 앉은 자세는 체중이 하체로 분산되지 못하고 허리에 집중돼 선 자세보다 약 1.5~2배 이상 허리 부담이 가해진다. 운전 중 몸 근육 경직으로 급성 염좌와 긴장성 근육통 발생할 수 있는데 운전 할 때 의자 각도를 110도 정도에 맞추고 최대한 시트 안쪽에 엉덩이를 밀착해 바른 자세로 앉는 것이 중요하다. 

명절 때 흔히 겪을 수 있는 또 다른 질환이 소화 장애다.  이 기간 기름진 음식을 즐기다 보니 배탈과 소화불량으로 고생하기 쉽다. 이 경우 보리차와 따뜻한 물 섭취, 부담이 적은 죽과 미음으로 속을 달래야 한다. 보통 하루 이틀이면 증상이 호전되나 하루 5회 이상 설사를 하거나 체온이 높다면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음식 먹을 때는 나물과 채소 같은 저칼로리 음식을 먼저 먹은 후 고기류와 전, 부침개 등 튀김음식 등을 즐기면 위에 부담을 덜어 소화장애를 예방할 수 있고 식사 후 가벼운 산책은 소화를 돕기 때문에 적극 권장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박재석 소화기병원장은 “명절에도 평소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하며 기름진 음식을 과다 섭취하면 소화 능력 저하와 함께 소화 시간이 길어져 위 식도 역류를 유발할 수 있고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는 배탈. 설사도 일으킬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