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대봉엘에스, 바스프와 ‘클린앤더마 뷰티 원료’ 심포지엄 개최

홀리스틱 뷰티 관점에서 피부 건강 위한 솔루션 제시



 대봉엘에스(대표 박진오)가 바스프(BASF)와 지난달 29일 송도 센트럴파크호텔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2024 클린앤더마 뷰티 원료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심포지엄은 'Clean & Derma Beauty'라는 슬로건으로 아름다움을 넘어 차세대 홀리스틱 뷰티(Holistic Beauty) 관점에서 ‘피부 본연의 건강’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화장품 원료는 단순한 내추럴, 친환경, 비건을 넘어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이제는 클린함과 효능, 안전성을 모두 갖춘 성분이 주류를 이루며 피부 고민 해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피부 영양 공급(이너뷰티),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균형, 멘탈케어까지 아우르는 홀리스틱 뷰티 개념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100여 명의 국내 유수의 화장품산업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대봉엘에스는 독보적인 인체적용시험 1위 기업 P&K 피부임상연구센타와의 협업을 통해 효과가 검증된 클린한 비건 발효 공법 및 그린바이오 공법 등을 활용, 피부에 유효성분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접목한 효능 원료를 공개했다. 바스프는 클린을 베이스로 한 스킨케어 신원료를 소개하고, HBO(Hair, Body, Oral) 분야의 결합과 시너지로 솔루션을 제시했다.

행사 프로그램은 ▲ Skincare APAC Trends 2024 ▲ Emulgade® Verde 10 OL:A Green & Mild Oil-in-Water Emulsifier ▲ The road less travelled-galenics for a healthy skin microbiome ▲ Silicone-free needs Silicone alternatives, a systematic study done by BASF ▲ 화장품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 ▲ 독자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클린 비건 발효 및 차별화 공정을 적용한 더마 뷰티 소재 ▲ Skin Targeting Actives: Peptide conjugated & effective drug-loading polymeric nanomicelles 등으로 구성됐다. 

연사로는 Head of Market Development, Skin & Sun Care, Personal Care Solutions Asia Pacific의 Krystal Wang, Skin Care, Development & Innovation Personal Care Solutions Asia Pacific의 Dr. Hannah CAO, Senior manager of Skin Sciences; BTS and Eurotox registered toxicologist의 Dr. Annette Mehling, 김형걸 BASF Personal Care 부장, 기광국 P&K 피부임상연구센타 전략기획실 상무, 함경만 대봉엘에스 화장품소재사업부 이사, 박은주 대봉엘에스 융합기술연구소 이사 등 소재와 임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나섰으며 최신 뷰티 트렌드와 함께 미래를 선도할 경쟁력 있는 클린앤더마 뷰티 원료 정보를 소개했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바스프와 대봉엘에스의 혁신적인 원료와 제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상담을 진행하는 등 특별한 기회를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대봉엘에스 화장품소재개발부 관계자는 “미래 뷰티 산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의 뷰티 시장은 앞으로 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K뷰티가 아시아 중심에서 글로벌 뷰티를 이끌어갈 것으로 확신한다”라면서 “대봉엘에스와 바스프는 화장품 소재 연구 및 개발, 트렌드 분석, 독자적인 기술 개발, 화장품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적용, 효능 및 기능성 평가 등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하겠다. 끊임없이 혁신을 거듭하는 뷰티 업계와 아시아의 중심에서 퍼스널케어 산업 성장의 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종류도 다양한알레르기성, 유행성, 세균성 결막염.. 뭐가 다를까? 봄은 야외활동 하기 좋은 계절이지만, 황사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늘어나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번식하는 세균과 바이러스 등으로 인해 결막염 환자가 많아지는 때이기도 하다. 2022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1, 2월 약 37만 명에서 4월 약 66만 명으로 결막염 환자가 약 79%나 증가했다. 결막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가장 바깥쪽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으로 눈물의 점액층을 생성하고, 안구 표면을 보호하는 면역기능에 관여하며, 미생물 등의 외부 물질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결막염은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충혈, 가려움, 건조함, 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 원인에 따라 알레르기성, 유행성(바이러스성), 세균성으로 나뉘는데 증상만으로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반응은 외부 물질(알레르기 항원)에 우리 몸의 면역계가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선천적 또는 후천적으로 나타나며, 알레르기 결막염은 결막에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접촉하면서 발생한다. 그중에서도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은 다양한 공기매개 알레르기 항원과 연관되어 있으며,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대표적인 유발 항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