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6.6℃
  • 흐림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8.3℃
  • 흐림대전 8.2℃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7.8℃
  • 맑음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8.8℃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7.9℃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전남의사회 "의료급여·산재급여 진료비체불... 대책 마련해야"

  • No : 543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9-12-09 10:35:27

전라남도의사회는 "의료급여·산재급여 진료비체불에 대한 즉각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는 내용을담은 성명을 냈다.  성명은 "정부는 즉각 개선책을 마련하여 연말 병의원 경영압박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성명  내용을 간추려   싣는다. 성명은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

연말이 되면 공기업과 민간기업들은 1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임직원 성과급을 지급하는 등 연말연시 축제 분위기를 즐긴다.

그런데 이러한 사회 분위기와 달리 매년 연말이 되면 직원 월급여 지급 걱정에 밤을 지새우는 기관들이 있다. 바로 동네 병의원들이다. 

연말이 되면 각종 세금, 공과금납부 등 지출이 크게 늘어난다. 그런데 매년 연말이면 동네 병의원들은 직원 월 급여를 제때 주지 못하게 될까 발을 동동 구른다.

원인은 예산이 부족하다는 핑계로 정부가 매년 의료급여 진료비를 체불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평소에도 경영난에 시달리는 동네병의원들의 통장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기 일쑤이다.

이로 인해 연말만 되면 동네 병의원들은 직원 인건비 이외에 의약품, 의료기기 대금 결제를 신년 이후로 미루는 등 경영의 악순환이 매년 되풀이 되고 있다. 

보도된 바에 따르면 의료급여 미지급금이 2013년 1726억원, 2014년 834억원, 2015년 290억원, 2016년 2941억원, 2017년 4386억원, 2018년 1조1000억원으로 최근 미지급금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해도 예외는 아니다.

올해 11월 27일 현재 경상남도 339억9563만원, 경기도 277억2574만원, 인천시 252억6203만원, 대구시 208억9111만원, 전라북도 179억117만원 등 전국적으로 1892억원에 달하는 의료급여 미지급 사태가 이미 발생했다.

의원협회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23년간 2008년, 2009년을 제외한 21개 연도에서 의료급여 진료비를 지연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는 국회에서 올해 의료급여 미지급금을 해소하기 위해 편성한 추경예산 1221억 마저 전액 삭감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역대 최악의 미지급 사태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올해는 산재환자에게 지급되는 산재급여까지도 지난 12월 3일부터 예산 부족으로 지급을 중단한다고 일방적으로 공고를 내고 지급을 안하고 있다.

동네 병의원 원장들은 의약품이나 의료기기 대금 결제는 아예 지급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벌써부터 12월 분 직원 월 급여 지급을 어떻게 할지 막막하다. 나오느니 한숨 뿐이다.
                           
우리는 지금의 심각한 사태에 대해 정부가 두 팔을 걷어 부치고 당장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정부는 의료급여비나 산재요양급여비 지연지급으로 인해 동네 병의원이 추가로 부담하게 될 이자     비용을 감안하여 진료비 지연지급에 대해 법정 이자를 지급하도록 관련법을 즉각 개정하라.

2. 정부는 진료비 추계의 정확성을 높이고, 기획재정부와의 지속적 협의를 통해 적정수준의 진료비      예산을 편성하여 동네 병의원의 피해를 줄이는데 적극 나설 것을 요구한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
솔메딕스, 광유도 약물주입 기기 ‘라이트인’ 허가 획득 신개념 의료기기 전문 벤처기업 솔메딕스(대표 양인철)는 실시간 광유도 성대 내 약물주입술용 의료기기인 ‘Lightin(라이트인)’ 제품이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솔메딕스는 지난해 10월 의료기기 생산시설인 모자익 팩토리에 대한 GMP(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식약처 허가 획득으로 ‘라이트인’ 본격 출시 기반을 마련했다. ‘라이트인’은 광원 장치와 광섬유 카테터를 연결하여 의료진이 주삿바늘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한 제품이다. 기존 의료기기 시장에는 없던 혁신적인 제품으로 ‘라이트인’ 적용 기술에 대해서는 2018년 국내 특허등록, 2019년 미국 특허등록이 각각 완료되었다. 현재 ‘라이트인’의 주요 타겟 환자군은 이비인후과 내 성대질환 환자들이다. 성대마비 등 성대질환 환자에 대한 성대주입술의 경우 정확한 약물 주입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워 소수의 숙련된 전문의에 의해서만 시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시술자가 ‘라이트인’을 사용할 경우 직관적으로 주삿바늘의 위치를 알 수 있어 성대주입술에 대한 의료진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환자 입장에서는 치료 효과를 높

제약ㆍ약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