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8.9℃
  • 구름조금강릉 10.9℃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9℃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2.3℃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상남도의사회 ,"창원시 방역 정책, 신중해야"

  • No : 549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3-17 09:45:07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현재 Pandemic 단계가 선포되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달 잠시 확진자 발생이 주춤할 때 질병의 조기종식을 예상하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집단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가 없다"고 하였지만, 이런 예상과는 달리 대구,경북에서의 엄청난 환자의 발생으로 사상 유래 없는 대가를 치루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창원시는 한 동안 새로운 환자 발생이 없자 관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단계적인 공공시설 개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일부 야외 체육시설을 14일부터 개장하였습니다.

 아직 코로나19 유행의 종식은 아무도 예상을 못하고 있으며, 특히 유럽을 중심으로 환자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도 공항으로 많은 사람들이 외국에서 들어오고 있고, 특히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는 유럽에서 유학생들과 여행객이 국내로 들어오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이 상황에서 중앙정부도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물론 야외 시설을 개장하는 것이 당장은 큰 문제를 야기하지 않겠지만, 이렇게 하나씩 시민들의 경계의식이 떨어지게 되고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될 수 있어 환자의 발생이 우려됩니다.

 창원시의 섣부른 판단은 시민들의 혼란을 줄 수 있으며, 나아가서는 환자의 발생을 야기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독단적인 판단은 하지 말아야 하고 경상남도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 전문가들의 의견들을 참고하여 방역정책을 결정해야 할 것입니다. 창원시는 공공시설 개방을 취소하고 신중한 방역대책을 마련하기를 바랍니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

제약ㆍ약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