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7.0℃
  • 박무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5.5℃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25.7℃
  • 흐림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2℃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4℃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아주대병원 심도자 검사 환자 7만 명 돌파의 또다른 의미..." 불필요한 시술 최대 줄이고, 정확한 시술 주력" 돋보여

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관상동맥 조영술 62,717건으로 가장많고 관상동맥협착 스텐트 및 풍선 확장술 45,318건이 뒤이어

아주대병원 심도자 검사 환자 7만 명 돌파의  또다른 의미..." 불필요한 시술 최대 줄이고, 정확한 시술 주력" 돋보여

아주대병원 순환기내과가 심도자 검사(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환자 7만 명을 돌파했다. 1994년 개원 이후 꾸준한 증가를 보였으며 2003년 이후 매년 평균 3,330여 명의 환자에게 7천 여 건의 검사를 시행한 결과, 2022년 5월 7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관상동맥 협착시술과 부정맥 치료술에서 성공률이 99%로 세계적 수준이다. 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환자 7만 명의 검사내용을 살펴보면, △관상동맥 조영술 62,717건 △관상동맥협착 스텐트 및 풍선 확장술 45,318건이 주를 이뤘다. 또한 △관상동맥 혈류 및 압력측정검사 3,740건 △관상동맥 혈관 내 초음파검사 7,588건 △말초혈관 스텐트 및 풍선 확장 성형술 1,149건 △판막협착증 풍선 확장 성형술 189건 △ 동맥관 개존증 및 심방 중격 결손증 폐색술 258건 △부정맥 전기생리검사 2,894건 △부정맥 전극도자 절제술 2,605건 △영구적 인공심박동기 시술 1,118건 △ 경피적 대동맥판막성형술 24건 △기타 22,246건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9,846건이었다. 아주대병원 중재시술팀은 국내외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탁승제 교수와 최근 윤명호 교수를 중심으로 최소연, 최병주, 임홍석, 양형모, 서경우, 진우람 교수와 정훈, 소문승 연구강사 등이 관상동맥질환 중재시술을 맡고 있으며, 황교승 교수와 이광노 교수 등이 부정맥 시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전담 기사 및 간호사 등이 20여 년 이상 탁월한 팀웍을 이뤄 정확하고 안전한 시술을 시행하고 있다. 관상동맥조영술에서 협착이 매우 심한 경우 대부분 심근허혈이 나타나지만, 협착이 50~70% 정도일 경우 심근허혈을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 그래서 아주대병원 중재시술팀은 높은 성공률과 환자 안전 및 편의를 위해 개원초기부터 혈관 내 압력 및 혈류속도 측정검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도입해 불필요한 시술을 최소화했다. 또 혈관 내 초음파검사(intravascular ultrasound), TVC(True vessel characterization), OCT(optical coherence tomography), VH(virtual histology) 등 다양한 첨단 장비를 보유해 협착된 혈관내 정밀한 형태학적 영상을 얻어 중재시술의 성공률을 99% 이상으로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평균 수명이 늘면서 돌연사의 원인인 심장 혈관 질환과 부정맥 질환의 유병율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부정맥 관련 검사 및 치료 건수가 200% 이상 증가했다. 이외에도 수술의 위험도가 높아 근본적으로 치료가 불가능한 초고령 또는 고위험군 환자에게 시행하는 심장혈관 중재시술인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TAVI;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을 최근 3년 동안 24건을 시행했다. 중재시술팀은 “항상 환자 중심으로 불필요한 시술을 최대한 줄이고, 안전하고 정확한 시술에 주력했으며, 이외에도 환자의 증상 및 컨디션을 최대한 고려하는 등 환자의 삶의 질을 먼저 생각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화순전남대병원 인문학 강좌 ‘채움’ 인기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인기리에 운영 중인 인문학 강좌 ‘채움’의 올해 두 번째 강사로 스타 역사학자 이성원 전남대 교수를 초청, 지난 27일 대강당에서 강연을 진행했다. 중국 고대사에 조예가 깊은 이 교수는 이번 강좌 주제로 ‘문명과 도시, 그리고 장안’을 들고 나왔다. 중국 장안은 고대 문명과 도시로서의 영욕을 고스란히 간직한 꼭 가볼만한 여행지라고 추천했다. 이 교수는 “도시의 틀은 성벽의 건설에서 시작됐고, 성벽은 안과 밖으로 나뉘며 엄격한 문명사적 의식을 형성했다”고 밝혔다. 성곽에 거주하는 시민은 문명의식을 고양한 반면 성곽 밖은 야만인으로 인식되는 문화관념이 만들어져 지속적으로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성곽은 도성으로 확산했으며, 그 전형이 장안성”이라며 “고대 중국의 이상적 도시를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안성의 정방형과 격자형의 도시구획은 이후 역대 왕조의 도성과 성읍 건설의 전범이 됐으며, 비잔티움·바그다드와 함께 중세 유라시아 고등종교의 중심지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당왕조의 쇠퇴와 함께 국제도시 장안도 퇴락의 길을 걷게 됐다고 이 교수는 아쉬워했다. 그는 “당대 이후 중국 역사의 축은 개봉(開封)에 이어 북경(北

배너

오늘의 칼럼.성명

더보기
위암의 예방과 관리 우리나라는 위암 발병률이 높아 40세 이후부터 2년마다 위장조영검사나 위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하고 있다. 또 위내시경 검사에서 위암 위험도가 높다는 소견이 나오면 정기적으로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 검사에서는 주로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위궤양, 위의 선종성 용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위암의 예방과 관리에 대해 알아본다.위암의 발병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식습관, 환경이나 유전, 문화적 요인들이 있다. 위암 유발인자로는 헬리코박터균, 흡연, 술, 가족력, 짠 음식 등이 꼽힌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위산 속에서도 살 수 있는 나선형 세균인 헬리코박터균을 위암을 일으키는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위암 발생에 독립적으로 관여한다고 인정하기에는 아직 의학적 증거가 불충분하지만, 여러 대규모 역학연구에서 헬리코박터균 감염률이 높은 나라에서 위암 발병률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한다. 헬리코박터균은 위염, 위암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위암 발생 위험을 3.8배 증가시킨다.위암은 흡연과도 관련이 있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3배 정도 높다. 우리나라에서 남녀 간 식생활 차이가 별로 없음에도 남자의 위암 발생률이 여자보다 2배 가량 높은 것은 남성의 흡연율이 여성보다 높다는 사실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 외에도 음주 등 다른 환경적 요인이 있지만, 담배는 가장 잘 알려진 발암 원인이다. 흡연은 삼가는 게 좋다.술은 간에 영향을 많이 준다. 과음을 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2배가량 높아진다. 위 점막을 손상시키고 만성위염을 유발해 최종적으로 위암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하니 음주를 하더라도 시간을 두고 소량을 천천히 마시도록 한다.모든 질환이나 암이 그렇듯이 가족 중에 위암 환자가 있는 경우 위암 발생률이 2배로 증가한다.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가족의 생활환경과 식습관이 비슷해서 생기는 것이라고 해석된다.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4.5배가량 높다. 질산염 화합물(가공된 햄, 소시지류 등 가공보관 식품), 탄 음식, 염장 식품들도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한다. 지나친 염분은 위점막을 자극하기 쉽고, 자극과 손상이 지속되면서 위암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매운 음식도 위산을 다량 분비하게 해서 위에 자극을 주고 위염과 위궤양 등을 유발하게 된다.위암치료법술은 간에 영향을 많이 준다. 과음을 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2배가량 높아진다. 위 점막을 손상시키고 만성위염을 유발해 최종적으로 위암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하니 음주를 하더라도 시간을 두고 소량을 천천히 마시도록 한다.모든 질환이나 암이 그렇듯이 가족 중에 위암 환자가 있는 경우 위암 발생률이 2배로 증가한다.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가족의 생활환경과 식습관이 비슷해서 생기는 것이라고 해석된다.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4.5배가량 높다. 질산염 화합물(가공된 햄, 소시지류 등 가공보관 식품), 탄 음식, 염장 식품들도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한다. 지나친 염분은 위점막을 자극하기 쉽고, 자극과 손상이 지속되면서 위암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매운 음식도 위산을 다량 분비하게 해서 위에 자극을 주고 위염과 위궤양 등을 유발하게 된다.정기 건강검진과 올바른 식습관으로 예방40세부터 2년에 한 번 권고되는 위내시경 검사는 위암 발병 여부를 확인하는 위암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위암 환자 대부분이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었고 우연한 기회에 암을 발견했다고 하는 만큼 위내시경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위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매우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이 있다면 매년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위암을 예방하는 올바른 식습관• 훈제식품을 적게 먹고, 태운 육류나 생선 등을 먹지 말 것• 소금에 절인 식품, 짠 음식은 피할 것• 방부제나 식용색소가 적게 든 음식물을 선택할 것• 딱딱하거나 뜨거운 음식 섭취를 삼갈 것• 녹황색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을 것<글:    김동규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지부 원장 >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