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바이오파마, 뇌질환 치료 개선 약물전달기술 1차 동물 실험 성공

2차 동물 실험도 연이어 진행 예정

약물 전달 플랫폼 전문기업 바이오파마(대표이사 최승필)가 중국 합작법인과 약물 전달 기술 ‘SG6(UNMISA)’와 관련한 1차 동물 실험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약물 전달 기술 SG6가 약물을 혈뇌장벽(BBB: Blood-brain-barrier)을 통과해 뇌로 전달하는 과정을 이미징 촬영으로 확인했다. 향후 뇌 관련 질환을 치료하는 데 SG6를 활용할 수 있는 첫 발을 옮긴 매우 중요한 성과라는 것이 회사측의 평가다.

SG6는 단백질이나 펩타이드와 같은 분자가 큰 물질을 세포 내에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플랫폼이다. 소르비톨 추출물을 원료로 독성 반응을 줄여 이를 활용한 mRNA 백신 기술은 감염병 예방과 치료에 전환점이 될 것이며, 관련 산업을 이끄는 기폭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약물 전달 기술은 기존 LNP(Lipid Nanoparticle: mRNA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지질나노입자)와 다르게 2~8도 상온 수준에서 냉장 보관하거나 이동할 수 있어 영하 80도에서 보관해야 하는 한계를 극복했다.

지난 4월에는 약물전달기술 플랫폼 SG6을 활용해 개발한 mRNA 백신 기술 '백신조성물 및 백신조성물의 제조방법'으로 중국 특허를 등록하면서 현지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바이오파마는 북경써니커뮤니케이션테크놀러지, 리처스아이엠지와 합작법인 베이징 민홍 바이오테크놀로지(Bejing Minhong Biotechnology)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세계 최고 mRNA 약물 전달 플랫폼인 UNMISA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의약품 연구 개발 기지인 베이징세포연구소에 입주해 mRNA 연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바이오파마 관계자는 “SG6는 1차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2차 동물 실험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중국과학원동물연구소, 산시고등혁신연구원, 천진인민병원, 수도의과대학천단병원과 협력해 mRNA 약물 전달 물질을 이용한 신약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디지털 전환 등 흐름 맞게 국민 건강과 국가 경제 등 미래 트렌드 이끌어야"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내년 창립 80주년을 계기로 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제약바이오산업 비전 2030’을 수립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노연홍)는 9일 서울 강남구 안다즈호텔에서 협회 창립80주년기념사업 추진 미래비전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1945년 10월 설립된 협회가 2025년을 ‘창립 100년을 향한 대도약의 발판’으로 삼기로 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각종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협회는 그간의 창립기념사업 사상 처음으로 통상적인 기념사업추진위와 별도로 미래비전위원회를 구성,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지속적인 혁신과 발전을 견인하는 미래 전략과 실천과제 등 이른바 ‘비전 2030’을 도출하기로 총회를 통해 의결한 바 있다. 미래비전위원회는 제15대 이사장을 역임한 이관순 위원장(지아이디파트너스 대표)을 중심으로 강성지 웰트 대표, 김석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우연 카이스트 교수, 서경원 동국대 석좌교수, 이병건 지아이이노베이션 회장, 이삼수 제뉴원사이언스 대표, 이재현 성균관대 객원교수, 최영현 미래비전네트워크 이사, 최윤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와 이재국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1030 난청 환자,수술 결정하지 못하고 망설일 필요 없어져... 예후 예측 가능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송정한)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 연구팀(교신저자: 최병윤 교수, 1저자: 세종 충남대병원 이비인후과 최고운 교수)이 인공와우 이식 수술이 10대에서 30대 사이의 환자에게도 효과적이며 청력 손실의 발생 시기와 수술 전 발음 명료도가 중요한 수술 예후 요인으로 작용함을 확인하였다. 인공와우 수술은 내이에 위치한 달팽이관에 전극을 심어 소리를 전기신호로 변환하는 원리를 이용하여 보청기를 사용해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고도 이상의 난청 환자에게 시행한다. 달팽이관 내에 삽입되는 전극, 피부 밑에 심는 내부 장치와 외부장치인 ‘어음(語音,말하는 소리) 처리기’로 구성되며 내부 장치와 외부장치는 두피를 사이에 두고 서로 자석의 힘으로 부착된다. 수술 후 외부 소리가 어음처리기를 통해 내부 장치에 전달되고, 전달된 소리는 전기 신호로 바뀌어 달팽이관 신경을 거쳐 뇌에 도달한다. 인공 와우 수술은 보청기로도 재활이 힘든 심한 청력 손실을 겪는 환자들에게 청각을 회복시킬 수 있는 유일하면서도 안전한 재활 방법이다. 주로 유아기와 노인층에서 많이 시행되기 때문에 그만큼 관련 연구도 꾸준히 이뤄져왔다. 그러나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10대에서 30대 환자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