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23.6℃
  • 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0℃
  • 부산 22.4℃
  • 흐림고창 23.2℃
  • 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전남환경보건센터, 제1회 환경보건 심포지엄 개최

화순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민정준) 전남환경보건센터가 환경성 유해인자로부터 도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최근 병원 여미홀에서 ‘뜻있는 여정의 시작’을 슬로건으로 제1회 2024년 전라남도 환경보건센터 심포지엄이 개최됐다고 8일밝혔다.

전남환경보건센터는 지난 3월 환경부로부터 지정받아 전남지역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국민의 건강피해 조사, 연구, 예방 및 교육 등을 위해 화순전남대병원에 문을 열었다.출범 첫해 주요 사업으로 ▲환경보건 사업 기반 구축 ▲환경보건 사전 감시체계 구축 ▲위해 소통체계 구축 ▲환경부 및 지자체 추진사업 지원 역할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전남도민들이 환경유해인자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환경보건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개소식에는 배홍범 화순전남대병원 기획실장, 김지영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 정찬균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 강종철 화순군 부군수, 홍성철 환경보건센터연합회장을 비롯해 환경보건에 관심 있는 도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개소 기념행사로 열린 1부는 박원주 환경보건센터장의 개회선언에 이어, 기념사, 축사, 환경보건센터 업무 소개 및 계획 보고 등으로 진행됐다.

2부 심포지엄은 ‘환경과 건강’을 주제로 박원주 센터장의 기조연설과 ‘전남지역의 환경보건 주요사건(조승현 전남대학교병원 교수)’, ‘전라남도 환경 특성(주현수 녹색환경지원센터 교수)’, ‘전라남도 환경보건센터에 바란다(여수YMCA 사무총장)’ 등의 주제발표로 펼쳐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여름철 불청객 ‘급성설사’ 유발하는 식중독과 장염… 선별검사 중요 때 이른 무더위와 장마철이 맞물리면서 ‘식중독과 장염’으로 고생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관심질병통계를 살펴보면 2023년 식중독 관련 감염병 질환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한여름인 8월에 66만 5,825명으로 가장 많았다. 식중독 및 장염은 원인 물질에 따라 잠복기와 증상의 정도가 다르게 나타나지만, 주로 변질된 음식물 섭취 후 72시간 이내에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표 증세 중 하나인 ‘급성설사’는 매년 전 세계 인구의 약 10명 중 1명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탈수 증상과 합병증까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세균성 급성설사는 치명률이 높기에 급성설사의 원인균과 치료법을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급성설사 선별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 식중독&장염의 대표적인 증상 ‘급성설사’··· 원인균에 따라 바이러스성과 세균성으로 구분‘식중독’은 섭취한 음식물의 독성 때문에 발생한 일련의 증후군을 말하며, △세균성 식중독 △자연독 식중독 △화학성 식중독 △수인성 식중독(바이러스성 장염)으로 나뉜다. ‘장염’은 위장관의 염증으로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에 의해 감염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