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7.0℃
  • -강릉 -2.6℃
  • 구름조금서울 -4.2℃
  • 대전 -2.7℃
  • 흐림대구 -4.2℃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2.3℃
  • 맑음부산 -0.7℃
  • -고창 -0.6℃
  • 흐림제주 6.2℃
  • -강화 -5.5℃
  • -보은 -5.0℃
  • -금산 -4.3℃
  • -강진군 -2.0℃
  • -경주시 -6.7℃
  • -거제 -1.8℃

운동하지 않으면 간도 비만

운동량이 적어도, 운동량이 줄어도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증가

    운동량이 적은 사람은 운동량이 많은 사람에 비해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의 위험이 34% 높고, 예전에 비해 운동량이 감소한 사람은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의 위험이 5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량이 적어도, 운동량이 줄어도 비알코올 지방간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곽민선 교수와 스탠포드대학 김동희 교수 연구팀은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지방간이 없던 건강한 성인 1,373명을 약 4.4년간 추적 관찰하여 운동량과 지방간 발생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하였다.


    연구진은 이전에 지방간이 없던 대상자를 연구시작시점 당시 총 운동량에 따라 네 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운동량이 많은 그룹에 속할수록 추적관찰 기간 동안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위험이 낮아지는 추세를 보여 용량 반응 관계를 보였다. 총 운동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총 운동량이 가장 적은 그룹에 비해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의 위험도가 유의하게 34% 낮았다. 총 운동량이 적으면 비알코올 지방간의 위험이 더 높다는 것이다.


    또한 연구진은 추적기간 중 운동량의 변화에 따라서도 대상자들을 네 그룹으로 분류하여 분석했다. 이 결과 운동량의 변화에 따라서도 지방간 발생에 차이가 있었다. 운동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그룹에 비하여 운동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그룹은 지방간 발생의 위험이 59% 높았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곽민선 교수는 “이 연구의 대상자는 이전에 지방간이 없던 평균 나이 51세 정도 되는 사람들이었는데 4-5년 이내에 이들 중 20%에서 비알코올 지방간이 생겼을 정도로 비알코올 지방간은 흔하다”며 “지방간은 쉽게 말해 간이 비만인 상태이며 경우에 따라 여러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는데, 이번 연구는 운동이 비알코올 지방간을 예방할 수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고 말했다.


    정상 간의 경우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은 5% 정도인데, 이보다 많은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지방간이라고 한다. 지방간은 크게 과음으로 인한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인슐린 저항성, 대사증후군과 밀접한 연관을 가진 비알코올 지방간으로 나눌 수 있다.


  비알코올 지방간은 가장 흔한 간 질환 중 하나로 유병률이 20~30%에 달한다.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이 증가하고, 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늘어감에 따라 지방간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비알코올 지방간 중 일부는 비알코올 지방간염, 간경화, 간암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외에도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예방이 중요한데, 이번 연구의 경우 건강한 성인의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을 예방하는 데 있어서 운동의 중요성을 밝혔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배너

배너
최도자 의원, 전남·경남 아우르는 권역 재활병원 건립예산 확보 전남과 경남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전남권역 재활병원 설립이 확정되었다. 또한 잇따르는 석유화학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안전체험교육시설도 여수에 건립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은 6일 전남권역 재활병원과 여수석유화학 안전체험교육장 설립예산이 본회의를 통과하여 내년 사업추진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최도자 의원은 전남권역 재활병원에 대해 “전라남도의 경우 노인인구 및 장애인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공공의료서비스의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라 전하며, “전남권역 재활병원 설립이 확정됨으로써 재활병상율과 전문 의료서비스 부족문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남권역 재활병원은 남해안의 중앙인 여수시 국동에 위치하여 전남과 경남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의 전문재활치료 접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었다. 하지만 복지부가 요청했던 예산이 기재부 협의과정에서 10% 수준으로 대폭 삭감되면서 사업추진 자체가 위기를 맞았다. 이에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이 예산심사 과정에서 예산 증액의 필요성을 적극 호소하였고, 본회의에서 25억 6천만원의 예산증액을 통해 병원건립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권역 재활병원에는 국비 135억을 포함해 약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