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0.1℃
  • -강릉 6.2℃
  • 박무서울 1.1℃
  • 박무대전 4.0℃
  • 대구 0.9℃
  • 구름조금울산 7.1℃
  • 박무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9.1℃
  • -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11.5℃
  • -강화 0.6℃
  • -보은 1.3℃
  • -금산 2.0℃
  • -강진군 3.4℃
  • -경주시 1.1℃
  • -거제 9.4℃

한국노바티스, 소외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2017 나눔주간’ 진행

한국노바티스㈜가 연말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전개했다.


한국노바티스의 ‘나눔주간’은 지역 사회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된 사내 캠페인이다. 매년 12월 첫째 주를 나눔주간으로 지정하고,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지원을 받아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철 생활 지원을 위한 요리 나눔, 일일 배식 및 물품 나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올해 나눔주간의 가장 큰 특징은 재능기부를 접목한 요리 나눔 활동이다. 물품 기부나 노력 봉사를 넘어 개개인이 가진 재능이나 관심 갖고 있는 분야를 통해 나눔을 실천함으로써 봉사의 의미를 되새기며 참여 직원들의 자긍심도 높이고자 기획됐다. 올해는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서 이웃의 건강한 식단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에서 요리 분야의 재능기부 봉사자들을 모집했다.


한국노바티스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11월 30일, 12월 1일 양일간 중구자원봉사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계절반찬 봉사’, ‘베이커리 봉사’에 참여했다. 중구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아 연근고기전, 애호박볶음, 미역줄기무침, 소고기무국 등 영양 균형을 고려한 반찬과 꽈배기도넛을 직접 만들고 손수 하나하나 포장한 봉사단은 어려운 이웃의 집을 직접 방문해 따뜻한 인사와 함께 음식을 전달했다.


요리 나눔 활동에 참여한 의학정보팀 박주은 씨는  “평소 관심이 많던 제빵을 통해 요리도 하고 이웃들에게 도움도 줄 수 있어서 나눔의 기쁨이 배가 되었다”며, “헬스케어 전문 기업의 일원으로서 소외된 이웃의 건강을 돌아볼 수 있어서 더욱 의미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11월 28일에는 회사가 위치한 서울역 인근의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 급식소인 따스한 채움터에서 일일배식을 진행했다. 일일배식 봉사활동은 노숙인들의 따뜻한 한 끼 식사를 위해 임직원들의 작은 정성을 모아보자는 의미에서 기획된 활동으로 작년에도 진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국노바티스는 전 직원이 참여하는 나눔 물품 기부도 진행하고 있다. 나눔주간 동안 사내에 물품 기부함을 설치해 의복, 담요 등 다양한 방한용품을 기부 받아 중구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한국노바티스, 소외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2017 나눔주간’ 진행 한국노바티스㈜가 연말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전개했다. 한국노바티스의 ‘나눔주간’은 지역 사회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된 사내 캠페인이다. 매년 12월 첫째 주를 나눔주간으로 지정하고,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지원을 받아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철 생활 지원을 위한 요리 나눔, 일일 배식 및 물품 나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올해 나눔주간의 가장 큰 특징은 재능기부를 접목한 요리 나눔 활동이다. 물품 기부나 노력 봉사를 넘어 개개인이 가진 재능이나 관심 갖고 있는 분야를 통해 나눔을 실천함으로써 봉사의 의미를 되새기며 참여 직원들의 자긍심도 높이고자 기획됐다. 올해는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서 이웃의 건강한 식단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에서 요리 분야의 재능기부 봉사자들을 모집했다. 한국노바티스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11월 30일, 12월 1일 양일간 중구자원봉사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계절반찬 봉사’, ‘베이커리 봉사’에 참여했다. 중구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아 연근고기전, 애호박볶음, 미역줄기무침, 소고기무국 등 영양 균형을 고려한 반찬과 꽈배기도넛을 직접 만들고 손수 하나하나

시력교정술인 라식과 라섹, 각막의 두께와 형태에 맞춰 선택해야 겨울을 맞아 예비 대학생, 취준생들은 새로운 환경에 변화된 모습으로 적응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하다. 특히 렌즈가 두꺼운 일명 '뺑뺑이 안경'을 쓰고 있었다면 새 출발을 앞두고 안경탈출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대부분은 시력교정술을 마음먹었다 하더라도 막상 어떤 수술을 받아야 할지 고민하기 마련. 수험생 대상이나 방학 시즌에 맞춰 쏟아져 나오는 할인 이벤트와 인터넷에 근거 없이 떠도는 사례 등으로 자신에게 적합한 수술법을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안경의 불편함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선뜻 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주요 시력교정술의 차이점과, 부작용 예방법 및 안전성에 대해 정리했다. 대표적인 시력교정술인 라식과 라섹, 각막의 두께와 형태에 맞춰 선택해야 시력교정술 하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떠올리는 것이 라식과 라섹이다. 간혹 라섹이 라식보다 더 안전하다는 인식 때문에 검사 시기부터 라섹을 고집하는 경우가 있다. 실제로 라식, 라섹은 모두 레이저로 각막을 깎아 굴절 이상을 교정하는 원리를 사용하는 수술로, 안전성에는 큰 차이가 없으며 수술 시 각막 절편 생성 여부에 가장 큰 차이가 있다. 먼저 라식은 각막에 얇은 뚜껑(절편)을 만들어 레이저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