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7.5℃
  • -강릉 -3.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고창 -0.3℃
  • 맑음제주 3.9℃
  • -강화 -5.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0.5℃
  • -경주시 -1.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케미렌즈, 누진안경렌즈 `매직폼 애니원’ 출시

메이저사 브랜드중에 10만원대 누진렌즈 업계 최초 개발

안경렌즈 종합브랜드 케미렌즈가 10만원대의 노안용 누진다초점안경렌즈 신제품 `매직폼 애니원 (MF-Anyone)’을 13일 출시했다.


케미렌즈는 `매직폼 애니원’의 가격 대비 성능은 기존 20~30만원대의 고급제품의 품질 수준에서 뛰어난 가성비를 갖춘 제품이라고 밝혔다.


매직폼 애니원’은 가까운 곳을 보는 근용부가 상당히 넓고 소프트 디자인으로 설계되어 누진렌즈를 처음 착용하는 경우에도 적응이 쉽고 시야가 편안하다. 누진렌즈는 설계적 특징으로 안경렌즈의 주변부가 비점으로 결상 되는 선명하지 못한 영역에서 불편한 시야가 느껴지는데, 이러한 단점도 개선해 착용의 불편감을 보완하였다.


또한, 자외선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99%이상 자외선을 차단하고 스마트폰이나 TV에서 방출되는 블루라이트를 30%가량 차단하는 기능도 장착했다. 소비자 가격은 굴절률 1.50의 경우 세트당 기본 14만원, 1.56은 16만원이며, 옵션 사항에 따라 부분 약간의 차이는 있다


10만원대의 누진안경렌즈는 메이저사의 브랜드로는 업계 처음이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이와 관련,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40세 전후의 `젊은 디지털 노안’ 환자와 더불어 고령화로 증가하는 노안자들을 위해 가격 부담이 적은 누진안경렌즈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국내 노안 인구는 2,200만여명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실제, 누진안경렌즈 착용자는 세트당20만~50만원대의 가격 부담이 커 10명중 1명꼴에 불과하다.


한편 케미렌즈는 가성비가 우수한 안경렌즈 제품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2015년에는 세트당 10만원대 이하의 싱글렌즈로는 처음으로 자외선을 최고 파장대 99.9%까지 완벽 차단하는 `케미 퍼펙트 UV'’ 렌즈를 출시했다. 2016년에는 수입 렌즈보다 세트당 10만~20만원 낮은 반면 렌즈의 두께가 얇고 가벼운 고품질의 양면비구면 렌즈인 `케미 디프리 1.74’ 안경렌즈를 내놓았다.

배너

배너
식약처,위·공판장 경매·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에 대한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을 오는 3월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은 수산물 생산단계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위해요소 잔류검사를 통해 위해수산물의 출하·유통을 차단하는 프로그램으로서 매년 정부가 안전관리개선 계획을 수립·시행하게 된다. 올해에는 위·공판장에서 경매·유통되는 다소비·생산 수산물 18품목(540건)을 대상으로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 27종의 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잔류물질검사 결과, 기준초과 검출된 수산물은 유통제한(출하제한) 후 확인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고 오염 원인조사도 병행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를 통해 양식장 내 항생제 오·남용 등이 사전 차단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수산부, 시·도 등과 협업을 통해 수산물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 관련 Q&A Q1: 수산물 안전성 조사와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의 차이는? A: 수산물의 ‘안전성 조사’는 생산단계(양식장 등)에서 허용기준

배너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 놓고 불거진 의료계 내홍...일단 봉합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을 놓고 불거진 의료계 내홍이 일단 정리되는 분위기이다.일각에선 불가역적으로 정리되었다고 진단하기 보다는 회장 선거전까지 봉합되었다고 보는 것 같다. 추무진 회장은 13일 대의원들에게 보낸 서신문을 통해 "더 이상 의료 전달체계 개선 권고안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회원들의 단합을 호소하고 나섰다. 추회장은"어려운 진료 환경 속에서도 생명에 대한 존중과 사명감으로 인내하고 계시는 여러 회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올린다"고 운을 뗀뒤"지난 2월 10일 임기가 몇달 남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발의된 불신임안은 회장인 저의 부덕의 소치라 생각한다"고 한껏 몸을 낮췄다. 이어 추회장은"불신임안은 비록 정족수 미달로 안건으로 상정되지는 못했으나 그 회초리 같은 대의원들의 발언과 회원들의 목소리는 잊지 않겠다."고 약속하고"현 집행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은 더 이상 진행하지 말라는 대의원들의 강력한 요구가 있어 더이상 추진하지 않겠다"고 머리를 숙었다. 그러면서 추회장은"의료전달체계 개선을 통하여 죽어가는 의원을 살리고 의원과 병원이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 기능정립이 필요한 시점이지만 정관과 대의원회 수임사항을 지켜야할 의무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