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7.5℃
  • -강릉 -3.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고창 -0.3℃
  • 맑음제주 3.9℃
  • -강화 -5.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0.5℃
  • -경주시 -1.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백내장•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질환…6개월에 한 번 정기검진으로 예방

전신질환 유발할 수 있는 풍치.. 올바른 양치질 필수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오랜만에 고향에 내려가면 그간 자주 보지 못했던 가족, 친구들과 휴일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그 전에 잊지 말아야 할 일이 있다. 바로 부모님의 건강을 확인하는 일이다.


특히, 눈의 경우 건강의 가장 기본이 되는 부위로, 침침하고 불편하면 발을 헛디뎌 넘어지거나 약을 잘못 먹는 등 생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설 명절을 맞아 그 동안 소홀했던 부모님의 건강을 위해 살펴봐야 할 체크리스트를 정리해보자.


■ 백내장•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질환…정기검진으로 예방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황반변성과 백내장을 빼놓을 수 없다. 두 질환 모두 방치할 경우 실명까지 초래할 수 있어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부에서 시력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황반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을 서서히 잃어가는 질환이다. 욕실 타일의 중앙선 등 직선이 휘고 구부러져 보이면 황반변성을 의심해볼 수 있다.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과 시야의 중심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반면 백내장은 투명했던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고 혼탁해져 선명하게 볼 수 없는 질병이다. 가까운 물체가 뿌옇게 보이거나 평소 돋보기를 사용했지만 갑자기 돋보기 없이 잘 보인다면 백내장이 진행 중일 수 있다.


초기에는 진행 속도를 늦추는 안약을 처방한다.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악화되면 다초첨 인공 수정체 렌즈를 삽입하는 수술을 통한 치료가 가능하다. 노화현상인 백내장과 황반변성을 예방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눈에 좋은 루테인이나 아스타잔틴 등의 항산화 성분을 충분히 먹으면 진행을 늦출 수 있으므로 녹황색 채소나 과일을 챙겨드리는 것이 좋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인식 대표원장은 “노인성 안질환은 초기 증상이 비슷해 자가 판단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으로 간주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많다”며 “무엇보다 6개월에 한 번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눈의 상태를 확인하고 안질환을 조기 치료하는 것이 병을 키우지 않는 방법이다”고 전했다.


■ 다리를 절뚝거린다면 퇴행성 관절염 의심해 볼 수 있어
노년기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는 무릎 퇴행성관절염이다. 주로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심해지고 무릎 아래 안쪽이 찌릿한 느낌과 함께 아픔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점차 무릎을 굽혔다 펴는 게 불편해지고 오래 걸은 후 특별한 이유 없이 무릎이 붓기도 한다. 부모님이 절뚝거리며 걷는다면 한쪽 무릎에 먼저 관절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어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초기에는 진통 소염제 등 약물치료로 증상이 완화될 수 있지만, 심해지면 인공관절 등 외과적 수술이 요구된다. 퇴행성관절염은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한 건강 관리가 중요하다. 자전거 타기와 수영 등 무릎 주변 근력 강화가 가장 좋은 예방법이자 치료법이며 특히 허벅지, 종아리 근육 운동도 좋다.


평소 다리를 들었다 내리는 운동을 하루 3회 정도 꾸준히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의자에 앉아 무릎 사이에 책을 끼우고 10초 정도 버티는 운동으로도 쉽게 단련할 수 있다.


■ 치주질환 있으면 당뇨 등 전신질환 유발할 수 있어.. 올바른 양치질 필수
부모님이 음식을 먹을 때 인상을 찌푸리거나, 찬 물을 마실 때 이가 시리다고 한다면 풍치를 의심해 볼 수 있다. 풍치는 치아 조직의 염증으로 잇몸과 치아를 지탱하는 잇몸 뼈가 파괴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 등 전신질환의 발병률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 밖에 식욕이 좋았던 부모님이 식사를 잘 못 하거나 고기 등 딱딱한 음식을 피한다면 치아상실 여부를 꼭 살펴봐야 한다. 치아가 빠지면 잘 씹지 못해 소화기능이 떨어져 영양 부족이 생길 수 있다.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질이 필수다. 칫솔로 미처 제거하기 힘든 잇몸 사이의 음식물 찌꺼기는 치실 또는 치간 칫솔을 활용해 모두 제거해줘야 한다.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도 빠뜨릴 수 없는 부분이다.


배너

배너
식약처,위·공판장 경매·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검사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에 대한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을 오는 3월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은 수산물 생산단계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위해요소 잔류검사를 통해 위해수산물의 출하·유통을 차단하는 프로그램으로서 매년 정부가 안전관리개선 계획을 수립·시행하게 된다. 올해에는 위·공판장에서 경매·유통되는 다소비·생산 수산물 18품목(540건)을 대상으로 동물용의약품 등 유해물질 27종의 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잔류물질검사 결과, 기준초과 검출된 수산물은 유통제한(출하제한) 후 확인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고 오염 원인조사도 병행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를 통해 양식장 내 항생제 오·남용 등이 사전 차단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수산부, 시·도 등과 협업을 통해 수산물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수산물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 관련 Q&A Q1: 수산물 안전성 조사와 국가잔류물질검사프로그램(NRP)의 차이는? A: 수산물의 ‘안전성 조사’는 생산단계(양식장 등)에서 허용기준

배너


백내장•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질환…6개월에 한 번 정기검진으로 예방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오랜만에 고향에 내려가면 그간 자주 보지 못했던 가족, 친구들과 휴일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그 전에 잊지 말아야 할 일이 있다. 바로 부모님의 건강을 확인하는 일이다. 특히, 눈의 경우 건강의 가장 기본이 되는 부위로, 침침하고 불편하면 발을 헛디뎌 넘어지거나 약을 잘못 먹는 등 생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설 명절을 맞아 그 동안 소홀했던 부모님의 건강을 위해 살펴봐야 할 체크리스트를 정리해보자. ■ 백내장•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질환…정기검진으로 예방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황반변성과 백내장을 빼놓을 수 없다. 두 질환 모두 방치할 경우 실명까지 초래할 수 있어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부에서 시력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황반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을 서서히 잃어가는 질환이다. 욕실 타일의 중앙선 등 직선이 휘고 구부러져 보이면 황반변성을 의심해볼 수 있다.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과 시야의 중심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반면 백내장은 투명했던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고 혼탁해져 선명하게 볼 수 없는 질병이다. 가까운 물체가 뿌옇게 보이거나 평소 돋보기를 사용했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