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1.3℃
  • 천둥번개서울 11.5℃
  • 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7.3℃
  • 광주 13.7℃
  • 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네이처셀,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기술 세계 최초 상용화 기념 이벤트

자가지방줄기세포 5년 무료 보관,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 시술비 3회 무상 제공

㈜네이처셀은 일본 협력병원인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의 알츠하이머 치매에 대한 재생의료 치료 개시를 앞두고 예약 환자를 대상으로 감사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네이처셀은 관계사인 알바이오와 알재팬, 일본 협력병원인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과 공동으로 오는 9월 말까지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를 예약하는 모든 환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네이처셀은 성인의 기억력 개선, 혈행 개선 등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 ‘메모리 365 프리미엄’ 1년 복용분을 증정한다. ‘메모리 365 프리미엄’은 뇌 연구 분야 석학인 서유헌 교수와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이 공동 개발한 건강기능식품이다. 또한, 알바이오와 알재팬은 일본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를 받는 환자의 자가지방줄기세포를 5년 간 무료로 보관해주며,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은 정맥 내 줄기세포 투여 시술을 3회 무상 제공한다.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는 정맥 내에 자가지방 유래 줄기세포를 투여하는 방식으로, 2주 간격으로 회당 2억 셀씩, 총 10회에 걸쳐 투여한다. 병의 진행을 늦추는 기존 치매 치료제 기전과 달리, 항염증, 뇌혈관 재생, 뇌신경세포 보호 및 재생과 같이 다기능으로 작용해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치매 환자 수는 70만 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네이처셀과 관계사는 이번 이벤트 진행으로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한국인 대상 상담창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알츠하이머 치매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에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 상담이 가능한 전문 상담 직원을 추가로 배치하여 해외고객 유치에 적극 나선다.


네이처셀 관계사인 알재팬은 일본 내 줄기세포 재생의료 치료 네트워크를 확대하여, 금년 내에 도쿄, 오사카 등 주요 도시와 오키나와, 대마도 등을 포함해 협력병원을 총 30곳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 재생의료등안전성확보등에 관한 법률(‘재생의료법’)에 따르면, 일본에서 승인을 받지 않고 줄기세포 치료하는 것은 불법으로 처벌을 받게 된다. 일본 후생성에 따르면, 이미 치료승인을 받지 않고 줄기세포 치료를 하다 적발되어 업무 정지된 의료기관도 상당수 있다.

배너

배너
식약처, 캐나다 보건부와 의료기기분야 업무 협약 체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의료기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와 업무 협약을 캐나다 보건부(캐나다 오타와주 소재)에서 11월 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의료기기 규제를 공유하여 상호 이해를 높이고, 빅데이터·3D 프린팅 의료기기 등 첨단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의료기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허가 정보 등 정보 공유 ▲인적자원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 ▲의료기기 시스템 발전을 위한 상호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기기 허가심사자를 대상으로 캐나다 의료기기 허가제도,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 등 캐나다 의료기기 규제를 설명·공유하는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규제와 산업을 캐나다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캐나다뿐만 아니라 북미지역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