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5℃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8.2℃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재발 잦은 소아 뇌종양 새 치료 길 열려...재발한 소아 수모세포종 유전자 변이 밝혀

서울대 김승기교수팀,재발 수모세포종과 악성신경교종으로 구별법 찾아 유전자 분석, 정밀의학적 접근으로 새 치료법 제시

  재발이 잦은 소아 뇌종양을 유전자 분석으로 원인을 밝혀 새로운 치료 가능성을 열었다. 

  서울대 어린이병원 신경외과 김승기 피지훈, 순천대 박애경 교수팀은 2002-16년, 서울대 어린이병원과 세브란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수모세포종 수술 후 재발한 환자 17명의 유전자 검사를 시행했다. 

  조사결과, 처음 수술받은 수모세포종 조직에 비해 재발한 조직에서는 DNA 변이 빈도가 증가했다. 또한 암과 연관된 PTEN, MTOR 같은 유전자들의 변이가 새로 나타났음이 밝혀졌다. 

  특히 재발한 종양들 일부는 악성신경교종의 특징적인 유전자 발현 패턴을 보여 재발한 수모세포종과 악성신경교종의 감별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수모세포종은 소아 악성뇌종양 중에 가장 흔한 질환이다. 치료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1/3의 환자에서 재발하여 현재 장기 생존률은 약 70% 정도이다. 더욱이 재발한 경우는 치료법이 없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재발 했다고 여겼던 수모세포종 중에는 악성신경교종이 적지 않게 숨어 있는데 감별이 어렵긴 하지만 유전자 진단을 통해 구별한다면 악성신경교종은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이차적으로 발생한 악성신경교종은 PDGFRA 유전자 이상을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어서 이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약제를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악성신경교종 역시 치료 확률이 매우 낮지만 최근에 이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활발히 연구하고 있어 수모세포종과 악성신경교종 구별은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승기 교수는 “이 연구는 소아 악성뇌종양, 특히 재발한 종양의 진단에서 차세대염기서열분석을 이용한 유전체 분석기법의 힘을 잘 보여줬다. 이를 통한 표적치료 가능성 제시는 앞으로 소아 뇌종양 진단과 치료에 정밀의학을 도입할 근거를 마련한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최근 뇌 병리 연구분야의 국제적 저널 ‘신경병리학회지(Acta Neuropathologica)’ 온라인판에 개재됐다.  



  
배너

배너
4차 산업혁명과 고령화 시대... 여약사의 역할은? 국회 여성가족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보건복지위/서울 광진갑)은 11월 14일(수)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미래 환경 변화와 약사”라는 주제로 제9차 여성사박물관 포럼을 갖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전혜숙 의원과 김상희 의원, 김승희 의원, 김순례 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대한약사회 여약사회(회장 조덕원)와 여성사박물관건립추진협의회(공동위원장 안명옥), 역사·여성·미래(공동대표 정현주)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제9차 여성사박물관 국회 포럼은 여약사들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살펴보고, 미래의 전망에 대하여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의 발제는 ▲대한약사회 여약사회 조덕원 회장이 ‘4차 산업혁명, 고령화 시대 사이언스 케어의 도입을 이끈다’라는 주제로, 여성사박물관 건립 추진 과정과 필요성, 여약사회의 변천사를 조명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약사의 역할과 발전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의 좌장은 이민화교수가 맡고 ▲문애리 대한약학회 회장 ▲손순주 강원도약사회 여약사회장 ▲유미선 충남대학교병원 조제과장 등은 토론자로 참석한다. 전혜숙 의원은,“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고령화 시대에 여약사들의 역할과 미래를 조망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