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0.3℃
  • 서울 9.5℃
  • 박무대전 6.4℃
  • 박무대구 5.0℃
  • 맑음울산 8.3℃
  • 박무광주 6.7℃
  • 맑음부산 11.0℃
  • 흐림고창 6.2℃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6.6℃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고대 안암병원 박동혁 교수팀,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 학술대회서 학술상 수상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외과 박동혁 교수팀이 얼마전 중앙대학교 병원에서 개최된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 창립21주년 정기학술대회’에서 구연발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이번에 수상한 연제는 ‘동물실험을 바탕으로 치매극복을 위한 기초연구 (Basic Research for Dementia: Animal study)’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치매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국내의 경우도 2012년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환자 수는 54만 명으로 추정된다. 또한 향후 빠르게 환자수가 증가하여 2024년 1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치매극복을 위한 치료제 연구가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나 아직까지 효과적인 치매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이런 전 세계적인 추세 속에 박동혁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유전자 조작된 선천성 알츠하이머 치매동물과 혈관성 치매 동물모델을 이용하여 새로운 치료물질의 치매치료 가능성을 제시하여 호평을 받았다. 현재 박동혁 교수는 바이오벤처 회사인 넥셀 및 국내 여러 제약사와 함께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 치료제 개발과 관련하여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그 후속연구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박동혁 교수는 미국신경치료 및 재생학회 (ASNTR) 정회원으로 뇌혈관 질환 및 퇴행성 뇌질환의 재생치료 연구에 좋은 성과를 내어 2012년부터 올해까지 7년연속 마르퀴스 후스후 인명사전에 등재되어 있으며 고대안암병원에서 뇌동맥류를 비롯한 뇌혈관 질환의 진료를 담당하면서 현재까지 40여편 이상의 SCI 논문의 주저자로 활발히 활동하며 진료 및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