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 구름조금동두천 8.5℃
  • 흐림강릉 11.1℃
  • 구름조금서울 9.1℃
  • 구름조금대전 10.6℃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2.5℃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4.3℃
  • 구름조금강화 8.4℃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인하대병원 임종한 교수,'환경의 날’정부 유공 훈장 수상

인하대병원(병원장 김영모)은 지난 6월 5일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직업환경의학과 임종한 교수가 정부 유공 훈장을 수상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환경의 날은 오염과 개발로 훼손된 지구 생태계를 되돌아보는 취지에서 유엔에서1973년부터 기념하고 있고, 정부 차원에서도 96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임 교수는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의 규명 및 미세먼지 관리계획 수립에 대한 기여를 높게 평가 받아 정부 유공 훈장을 수상하게 되었다.

임종한 교수는 “그 동안의 성과를 높게 평가해주셔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최근 더욱 심각해진 미세먼지, 가습기살균제 문제 등 우리 사회는 현재 환경오염에 노출되어 있고, 이는 국민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 앞으로도 변화해가는 환경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연구와 정책 제언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SCL, 난치성 장질환 치료 돕는 '인플릭시맵 검사' 도입 날로 서구화되고 있는 식습관과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으로 국내에서도 난치성 장질환인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환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국내외에서 진단 및 치료법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SCL 서울의과학연구소는 최근 중증 염증성 장질환 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인플릭시맵(Infliximab)의 혈중약물농도를 측정해 치료반응을 즉각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인플릭시맵 검사’를 도입했다. 일반적으로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쳐 만성으로 진행돼 완치가 잘 되지 않는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을 일컬어 염증성 장질환이라 하는데, 치료해도 언제든 재발할 수 있어 평생관리가 필요하다. 염증성 장질환은 유전적 요인보다 식습관·스트레스 등 환경적 요인의 영향이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 증상은 혈변, 설사, 잔변감, 복통, 탈수, 빈혈, 체중감소 등이다.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크론병 및 궤양성 대장염’을 국민관심질병 항목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2017년 기준, 크론병 환자 수는약 2만 명으로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궤양성 대장염 환자 수도 약 4만 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2년 대한소화기학회의 진료 가이드라인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