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 -동두천 24.3℃
  • -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5.3℃
  • 맑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조금부산 25.1℃
  • -고창 24.6℃
  • 맑음제주 26.2℃
  • -강화 25.0℃
  • -보은 23.7℃
  • -금산 22.7℃
  • -강진군 24.9℃
  • -경주시 23.4℃
  • -거제 25.2℃
기상청 제공

장마철 빗길 운전, 머리 지지대와 의자 체크 필수

사고 후유증 최소화 위해선 초기 한방치료 중요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이승훈 교수

지긋지긋한 장마가 연일 계속되고, 설레는 휴가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2018년 도로교통공단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22,952명 중 약 9%가 빗길 운전으로 인해 발생했다.


이 중 32.2%는 여름철인 6~8월에 집중되어 있어 안전운행이 필수다.


‘편타성 손상’으로 이어지는 후방충돌
척추나 관절까지 영향 줄 수 있어
미끄러운 도면에서 급제동을 하면 평상시보다 긴 제동거리가 필요하다. 이는 후방충돌의 위험성을 높인다. 예기치 못한 후방충돌은 충격의 강도가 경미하더라도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우리 몸은 눈으로 변화를 감지하면 반사적으로 근육이 수축하여 몸을 보호하지만 예기치 못한 충격에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후방충돌이 발생하면 순간적으로 몸은 앞으로 충격을 받은 후, 머리가 심하게 뒤로 젖혀져, 목의 정상적인 C자 굴곡이 S자 굴곡으로 변한다. 이러한 모양이 채찍질과 비슷하여 ‘채찍질 손상’ 혹은 편타성 손상‘이라 불린다.


침구과 이승훈 교수는 “머리가 뒤로 젖혀지는 동작에서 목에 손상이 커지는데, 이는 목 앞쪽의 근육과 인대를 손상시키고 디스크의 균열을 만든다”며 “특히, 내부의 목뼈 작은 근육이나 인대들이 다치기 쉽고, 척추나 관절 주위를 감싸고 있는 힘줄과 인대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불쾌한 통증으로 이어지며 오랜 시간 동안의 재활이 필요하다.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머리 지지대와 앉는 자세가 중요하다. 머리 지지대는 외부충격으로 목이 과신전되는 상태를 줄여준다. 또한, 의자를 너무 직각으로 세우거나 과도하게 허리를 꼿꼿하게 편 자세는 충돌 손상에 취약하다. 이 교수는 “휴가철 장거리 운전은 물론, 빗길 간에는 머리 지지대와 의자를 적절한 각도로 맞춰야 하며, 틈틈이 목과 어깨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유증 최소화 위해 적절한 초기치료가 관건
교통사고 후 주관적 장애를 호소하거나 골절 외상 등 치료 후에도 통증이나 움직임에 제한을 느끼는 것을 ‘교통사고 후유증’이라고 한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사고 직후 통증은 약 2달까지 빠른 호전을 보이다가 3개월을 기점으로 회복속도가 더디거나 후유증으로 남을 확률이 높다. 다시 말해, 후유증을 최소하기 위해서는 방치하지 말고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교통사고 후유증 최소화를 위해 어혈 개선치료를 강조한다. 한약이나 약침요법을 우선적으로 사용하며, 전기침, 부항요법, 한방물리요법 등을 통해 뭉친 근육을 풀고 삐끗한 인대 주위의 통증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다양한 증상 해결을 위해 한약을 복용하고 만성통증과 기능장애에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는 한방요법들을 지속한다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이승훈 교수는 “교통사고 발생 시, 후유증이 생기지 않게 초기 적절한 한방치료가 필요하다”며 “만약 시기를 놓쳐 후유증으로 발전되었다 하더라도, 불편한 증상에 집중하지 말고 한방치료를 병행한다면 보다 빠른 시일 내에 일상생활의 복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화순전남대병원 강호철·박민호·민정준 교수, 갑상선질환 치료 조명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강호철(내분비대사내과)·박민호(내분비외과)·민정준(핵의학과) 교수가 EBS 1TV 의학다큐멘터리 ‘명의’에 출연한다. 오는 13일 밤9시50분에 방송된다. 이날 방송은 ‘흔하지만 잘 모르는 갑상선질환’이라는 주제로 갑상선질환·갑상선암 등의 증상과 치료법에 관해 집중조명한다. '갑상선'은 병이 아니라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하는 우리 몸의 내분비기관 중 하나다. 목의 한가운데 튀어나온 물렁뼈(갑상연골)를 양쪽으로 둘러싸고 있으며, 신체대사를 조절한다. 갑상선 호르몬이 정상보다 적게 분비되면 대사가 감소해 우리 몸의 열 발생이 줄어든다. 추위를 많이 타고 땀이 잘 나지 않는다. 얼굴과 손발이 붓고 체중이 증가한다. 자율신경이 둔해져 맥박이 느려지면 위장이 악화돼 변비가 생기기도 한다. 기억력이 감퇴되기도 한다. 반대로 갑상선 호르몬이 정상보다 많이 분비되면 우리가 먹은 음식이 삘리 타서 없어지고, 과다한 열이 발생한다. 그 결과 몸이 더워지고, 땀이 많이 나서 살이 빠지게 된다. 자율신경이 흥분해 심장이 빨리 뛰고 위장의 운동속도가 빨라져 대변을 자주 보거나 설사를 하게 된다. 갑상선 기능이 손상돼 호르몬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 ‘갑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