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5℃
  • 제주 22.9℃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기타

SCL, 하나로의료재단 ▪ ㈜DoAI 업무협약 체결

건강검진, 병리학 분야 인공지능(AI) 임상연구 ‘박차’



검사 전문기관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은 하나로의료재단 및 ㈜DoAI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정밀 의료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인 인공지능(AI) 임상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지난 12일 SCL은 종로 하나로의료재단 본원에서 SCL 헬스케어그룹 계열사인 하나로의료재단과 의료 분야 AI 알고리즘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DoAI와 인공지능(AI)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SCL헬스케어그룹 이경률 회장, SCL 이관수 이사장, 하나로의료재단 권혜령 이사장, 이철 총괄의료원장, (주)DoAI 최용준 대표, 기술책임자 도신호 박사 등 양 기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3개 기관들은 △ 건강검진센터 AI 응용 분야 연구 및 사업 개발 △ 영상의학과에서의 AI 활용 분야 연구 및 사업 개발 △ 병리학에서의 AI 활용 분야 연구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를 수행한다.


SCL헬스케어그룹 이경률 회장은 "SCL헬스케어그룹은 진단검사, 건강검진, 임상시험지원, 유전자 분석, 신약 개발에 이르기까지 의료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한 임상연구를 진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DoAI 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AI 응용 분야 연구 및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DoAI 관계자는 “인공지능을 의약분야에 응용한 메디컬 플랫폼을 도입하여 개발된 시스템과 모델을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이라고 전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각 기관은 의료분야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임상연구를 통해 정밀 의료의 성장은 물론 환자의 진단 및 치료의 정확도를 높여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해 나가길 기대한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서는 “A secret guide to forefront of healthcare AI”라는 주제로 하버드의대 메디컬이미지 연구소장 겸 방사선과 교수인 도신호 교수의 특별강연이 진행됐다.

배너

배너
국제백신연구소(IVI), 메르스 백신 국내 개발 지원 가속화 국제백신연구소(IVI)는 국내외 백신 기업 및 개발기관들과 공동으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백신의 조속한 개발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내 기업인 진원생명과학이 개발한 메르스 DNA 백신 GLS-5300의 임상 1/2a상 시험이 현재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임상시험은 IVI의 후원 및 공조하에 진원생명과학이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첫번째 임상시험 참가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진행되었다. IVI는 메르스 백신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삼성생명공익재단의 메르스 백신 개발 후원금을 활용하여 이 임상시험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IVI의 제롬 김 사무총장은 “IVI는 진원생명과학 및 여타 협력기관들과 긴밀한 공조 협력을 통해 본 임상연구를 최대한 신속히 수행하여, 향후 국내외에서 다시 전파될 수도 있는 메르스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백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르스의 경우 발생이 흔치 않아 수익률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대체로 백신기업들이 백신 개발에 소극적이며, 정부나 자선기관의 지원이 없이는 임상연구나 상용화가 신속히 진행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세계보건을 위한 백신개발 국제기구인 IVI는 삼성생명공익재단과 함께 이러한 상황을 극복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