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조금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많음경주시 29.1℃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기타

오늘의 칼럼

더보기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

제약ㆍ약사

더보기
엑소좀 치료제 분야 바이오 기업들,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에 다수 선정 엑소좀산업협의회(EVIA, 회장 최철희)는 회원사인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대표 최철희, 이하 일리아스)와 엠디뮨이 2024년 1차 국가신약개발사업 ‘글로벌 진출 및 파트너링 촉진을 위한 우수 신약개발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고 6월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 등을 촉진하고 임상 개발 역량 강화 및 신약 창출을 달성하기 위해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에서 추진하고 있다. 또 다른 회원사인 엑솔런스는 지난해 11월 2023년 3차 국가신약개발사업에 선정돼 과제를 수행 중이다.엑소좀은 세포 간 신호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작은 소포체로, 세포로부터 배출돼 주변의 다른 세포에 다양한 생물학적 활성 물질을 전달할 수 있다. 이러한 엑소좀을 활용해 특정 약리약물을 탑재해 원하는 조직이나 세포로 약물이 전달되게 함으로써 부작용은 줄이고 치료 효과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엑소좀의 경우 기존 방법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웠던 단백질 및 유전물질 등 다양한 생체 활성물질을 원하는 조직이나 세포내로 전달이 가능케 함으로써 유망한 차세대 약물전달 기술로 여겨지고 있다.일리아스와 엠디뮨은 엑소좀 내부에 약리 물질을 탑재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