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조금강릉 16.6℃
  • 흐림서울 20.4℃
  • 대전 20.3℃
  • 대구 20.9℃
  • 울산 21.6℃
  • 흐림광주 19.9℃
  • 부산 20.9℃
  • 흐림고창 20.2℃
  • 박무제주 23.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화순전남대병원-건보 “섬주민 건강 돌봅니다”

주민 120명 진료·의약품 전달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과 국민건강보험 광주지역본부(본부장 김백수) ·여수지사(지사장 최옥용)가 의료취약지대인 섬주민들을 찾아가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의료진과 봉사단원들은 지난 7월 신안 도초도 방문에 이어 최근 전남 여수 화정면 개도의 화정초등학교 강당 일원에서 ‘사랑 실은 건강천사’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화순전남대병원에서는 내과·안과·치과·이비인후과·재활의학과 교수들과 약제·간호인력이 참여했다. 전남지역암센터에서는 암검진과 ·암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등에 관한 홍보를 병행했다. 전남대병원 학마을봉사회에서는 주민들을 위한 파스 등을 지원했다.


  건강보험공단에서는 의료장비를 탑재한 진료버스 2대를 제공했다. 혈압기·혈당측정기·체성분 분석기 등을 활용, 주민들의 건강상태를 살피기도 했다. 각지역에서 온 봉사단원들도 힘을 보탰다. 


  이날 7시간 동안 진행된 의료봉사에는 개도를 비롯, 인근 섬주민 120여명이 찾아와 진료를 받았다. 의료진은 특히 고령의 독거노인들에 대해서는 검진과 함께 건강수칙을 자세히 알려주기도 했다.
 
  주민 김모(64)씨는 “백내장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안과 검진결과를 들었다. 섬에 살다보니 진료받을 기회가 없어 그간 별다른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며 “더 악화되지 않도록 얼른 치료를 받아야겠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정하나 교수(치과)는 “여러 질환에 시달리는 어르신들이 많아 안타깝다. 의료소외지대를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더욱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보호아동 사각지대, 장애인복지시설 아동 자립지원 못받아 보호아동 사각지대에 있던 장애인복지시설 아동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보장하는 개정안이 발의됐다. 앞으로 장애인복지시설의 아동들도 아동복지시설의 아동들처럼 체계적인 자립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13일,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15세 이상 장애아동·청소년의 성인기 준비와 자립을 지원하는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아동복지법은 만 15세 이상이 된 위탁가정, 아동복지시설의 아동을 대상으로 매년 자립계획 수립과 함께 자립지원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 장애인복지시설은 아동복지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장애아동은 자립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어 있다. 최근 한국장애인개발원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복지시설이 성인기전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율은 48%, 자립지원 전담인력을 배치한 비율은 24%에 그쳤다. 정부의 지원이 없이 시설 여건에 따라 장애아동에 대한 개별적인 자립지원만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최도자 의원이 대표발의한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장애인복지시설에 거주하는 아동청소년에 대한 자립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만18세 이상의 성년이 되도 시설에

배너


화순전남대병원-건보 “섬주민 건강 돌봅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과 국민건강보험 광주지역본부(본부장 김백수) ·여수지사(지사장 최옥용)가 의료취약지대인 섬주민들을 찾아가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의료진과 봉사단원들은 지난 7월 신안 도초도 방문에 이어 최근 전남 여수 화정면 개도의 화정초등학교 강당 일원에서 ‘사랑 실은 건강천사’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화순전남대병원에서는 내과·안과·치과·이비인후과·재활의학과 교수들과 약제·간호인력이 참여했다. 전남지역암센터에서는 암검진과 ·암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등에 관한 홍보를 병행했다. 전남대병원 학마을봉사회에서는 주민들을 위한 파스 등을 지원했다. 건강보험공단에서는 의료장비를 탑재한 진료버스 2대를 제공했다. 혈압기·혈당측정기·체성분 분석기 등을 활용, 주민들의 건강상태를 살피기도 했다. 각지역에서 온 봉사단원들도 힘을 보탰다. 이날 7시간 동안 진행된 의료봉사에는 개도를 비롯, 인근 섬주민 120여명이 찾아와 진료를 받았다. 의료진은 특히 고령의 독거노인들에 대해서는 검진과 함께 건강수칙을 자세히 알려주기도 했다. 주민 김모(64)씨는 “백내장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안과 검진결과를 들었다. 섬에 살다보니 진료받을 기회가 없어 그간 별다른 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