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3.5℃
  • 연무서울 12.3℃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4.3℃
  • 연무광주 12.8℃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2.0℃
  • 구름조금제주 14.9℃
  • 맑음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2.1℃
  • 구름조금금산 11.7℃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한국로슈진단, ‘하모니 세미나 ‘개최

임신부 혈액에 존재하는 태아의 DNA 분석, 침습적 산전 기형아 검사보다 안전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은 9월 20일 서울 강서구 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에서 병원 전문의를 대상으로 산모와 아기 모두의 안전을 위한 태아 염색체 검사를 알리기 위한 ‘하모니(Harmony)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날 세미나는 로슈진단 아태지역본부 의학부(Medical and Scientific Affairs) 파리드 박사(Dr. Farid Abdul Hadi)의 ‘태아 염색체검사의 필요성과 고려사항’을 주제로 한 강의와 질의응답으로 이뤄졌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고령임신이 증가하면서 출산 전 태아와 산모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에는 산전 기형아 검사로 목투명대 검사, 양수 검사 등을 활용했으나   침습적 산전 기형아 검사의 경우 일시적 질 출혈, 조기 진통을 비롯해 유산 또는 태아 손실까지 이어질 수 있는 위험성이 있었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산모와 아기의 안전을 위해 비침습적 산전 기형아 검사인 NIPT(Non-Invasive Prenatal Test, NIPT) 검사가 많이 활용되고 있다. 실제로 2017년 대한산부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는 NIPT검사가 도입되면서 양수검사의 비율이 감소했다는 보고서가 발표되기도 했다. 


파라드 박사는 “진단 검사 기술이 발달하면서 비침습적 산전 기형아 검사인 NIPT 검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며 “NIPT 검사 선택 시에는 실제로 산모 혈액 속에서 태아의 DNA를 얼마나 정확하게 구분할 수 있는지 또한 임상적으로 충분히 검증된 검사인지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로슈진단의 NIPT 검사인 하모니(Harmony) 검사는 현재 전세계 100개국 백만 명 이상의 산모들에게 사용되었다.   하모니 검사는 모든 연령대의 22,000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 결과   다운증후군, 에드워드증후군, 파타우증후군에 대해 0.1% 미만의 낮은 위양성률을 보임으로써 산모의 나이와 연령대에 구애  받지 않고 정확도를 나타냈다.


이번 세미나에 참석한 강서구에 위치한 강서 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 이유경 진료 과장은 “고위험 산모의 증가에 따라 산전 검사의 중요성이 점점 강조되고 있는 만큼 NIPT 강의는 매우 유익했다. 앞으로도 고위험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지키는데 위해 임상적으로 검증된 비침습적 기형아 검사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NIPT 검사는 산모의 혈액 속 태아의 DNA로 다운증후군, 에드워드증후군, 파타우증후군 등의 염색체 이상을 발견하는 검사로, 임신 10주차부터 시행 가능하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