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5.8℃
  • 대전 13.5℃
  • 흐림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포시가,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또는 심혈관 사망 유의미하게 감소

아스트라제네카는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의 심혈관계 영향 연구 (CVOT, Cardiovascular Outcome Trial)인 DECLARE(Dapagliflozin Effect on Cardiovascular Events)의 긍정적인 전체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는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심장협회의 2018년 연례학술대회 (American Heart Association or AHA Scientific Sessions 2018)에서 최신 임상연구 (late breaking abstract #19485)로 발표되는 한편, 동시에 저명한 학술지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 (NEJM)에도 게재됐다.


DECLARE-TIMI58 연구는 33개국 17,000여명의 환자가 참여하는 등 지금까지 진행된 SGLT-2 억제제의 CVOT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됐다.


이 연구를 통해, 포시가는 두 가지 1차 평가지표 중 하나로서,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hHF) 또는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CV death)을 17% 낮췄다 (4.9% vs. 5.8%, 위험비(HR) 0.83, 95% 신뢰구간(CI): 0.73-0.95, P = 0.005). 이와 같은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또는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감소 경향은 심혈관 위험 요인을 가진 환자군(고혈압, 이상지질혈증, 흡연)과 심혈관계 질환 기왕력까지 확인된 환자군에서 일관되게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꺼져가는 심장에 새 활로의 길은?... 여러 혈관 막히거나 시술 어려우면 관상동맥우회술 받아야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심장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 혈관이 좁아져 심장에 산소를 제대로 공급할 수 없게 되고, 심근경색까지 이르게 된다. 최근에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심근경색에 대해 스텐트를 시술하는 경우가 증가했지만, 환자의 상황에 따라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와 함께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심근경색에 대해 알아보았다. 급성심근경색 환자 10만 명 돌파,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주 원인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매년 5~10%가량 증가하며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5년간 급성심근경색(질병코드 I21)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87,984명에서 2019년 118,010명으로 10만 명을 넘어섰다. 이에 조상호 교수는 “혈관 건강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식생활의 서구화 및 인구의 고령화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가 증가하면서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환자가 많아졌다. 심근경색 환자 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사망하는 경우가 많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도 4% 가 사망한다고 알려질 만큼 위험하므로 평소의 관리도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술과 수술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 심근경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