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11.2℃
  • 구름많음강릉 13.7℃
  • 연무서울 11.4℃
  • 박무대전 10.1℃
  • 구름많음대구 12.3℃
  • 울산 12.6℃
  • 맑음광주 11.3℃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0.5℃
  • 구름조금금산 9.9℃
  • 맑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다낭성콩팥병의 새로운 시작, 새로운 치료’ 건강강좌 개최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이 8일 오후 1시30분 ‘다낭성콩팥병’을 주제로 건강강좌를 개최했다.


강의는 신장내과 정연순 교수가 강사로 나서 ‘다낭성콩팥병의 새로운 시작, 새로운 치료’라는 제목으로 다낭성콩팥병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다낭성콩팥병은 콩팥에 수많은 물혹이 생기고 커지면서 콩팥 기능이 감소되어 60세가 되면 평균 50%의 환자가 투석이나 이식 수술이 필요한 말기콩팥병으로 진행하는 병이다. 콩팥낭종 뿐만 아니라 간낭종, 뇌동맥류, 고혈압, 요로결석 등의 합병률이 높으며, 병의 되물림 가능성도 있는 병이다.


이번 다낭성콩팥병 건강강좌는 도대체 ‘다낭성콩팥병이 무엇인지?’, ‘유전병이라 치료를 포기하고 있지는 않은지?’, ‘가장 정확한 치료를 받고 있는지?’ 등 유전성 다낭성콩팥병에 관한 환자와 가족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 고민을 함께 공감하기 위한 취지로 개최되었다.


강의를 진행한 신장내과 정연순 교수는 미국의 3대 병원으로 손꼽히는 메이오클리닉에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다낭성콩팥병의 세계적 권위자인 Torres 박사팀에서 연구 전임의를 역임하며 다낭성콩팥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에 앞장서고 있다.


정연순 교수는 “만성병에 있어 환자는 일상생활에서 스스로가 의사, 간호사가 되어야 한다”며 “환자들 스스로가 의료진이 되어 자신의 건강을 열심히 점검하고 관리하기를 바란다”며 다낭성콩팥병 환자가 지켜야할 생활 수칙을 나누었다.


[다낭성콩팥병 환자의 생활수칙]
1) 혈압‧콩팥기능이 정상이어도 정기적으로 콩팥주치의를 찾아라


2) 뇌동맥류 발생이 일반인보다 높다. 심한 두통이 있거나 뇌출혈의 가족력이 있으면 주치의와 의논하라


3) 심한 복통, 피오줌, 열을 동반한 복통이 있는 경우 병원을 방문하라


4) 복부를 주이는 벨트는 피하라


5) 접촉성 운동은 피하라


6) 저염, 저단백, 저콜레스테롤, 고 섬유식은 콩팥에 도움이 된다


7) 카페인은 피하라

배너

배너
못믿을 자외선차단제,시중 유통 28개 제품 미세먼지 차단 효과 없어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유통되는 화장품 중 미세먼지 차단·세정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판매하는 자외선차단제, 보습제, 세정제 가운데 상당수는 사실과 달리 효과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져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소비자들이 화장품 허위·과대광고로 인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점검, 가이드라인 정비, 제조판매업체 대상 교육 시행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소비자들은 제품 구매 시 제품 효능·효과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특이한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등 허위·과대광고 제품으로 의심되는 경우 식약처로 신고하는 등 적극적인 권리행사를 통해 엉터리 화장품 근절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자외선차단제, 보습제, 세정제 등 53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28개 제품이 미세먼지 차단·세정 효과가 없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고 광고하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제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여 허위·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실시하였다. 점검은 화장품을 유통·판매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