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3℃
  • 구름조금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3.6℃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3.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바이오 벤처기업 칸젠,슈퍼항생제 관련기술 도입..제품화 도전

전북대,이화여대 공동소유의 기술도입 계약 체결...세계시장 규모 42조원 항생제 시장에 도전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에 소재한 바이오 벤처기업 칸젠은 지난 13일 전북대와 이화여대가 공동으로 소유한 슈퍼항생제에 대한 관련기술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도입한 슈퍼항생제에 대한 기술은 기존 항생제의 내성문제를 극복 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기존 항생제의 약효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인체내의 물질로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페니실린(Penicillin) 항생제의 발견 이후 1960년대까지 항생제의 개발이 활발했지만 새로운 항생제 부재와 기술의 한계, 세균들의 내성문제 등으로 항생제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항생제 내성 문제는 2016년 영국정부가 발표한 항생제 내성균 보고서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매년 70만 이상이, 유럽과 미국에서 5만 이상이 내성 박테리아의 감염에 의해 숨지고 있으며, 인류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2050년에 이르러서는 1000만 이상의 사망과 이에 따라 100조 달러 이상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하였다.


이처럼 내성균에 의한 감염은 인류를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질환으로 여겨지고 있지만 이를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항생제 개발은 상대적으로 뒤쳐져 있어서 자칫 항생제가 없었던 시절로 돌아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내성균 감염의 또 다른 문제는 새로운 항생제가 개발되어도 이에 대한 내성균이 몇 년 안에 출몰한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요인으로 인해 기존 내성 요인을 극복할 수 있는 연구의 필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최근 항생제 내성 문제와 치료제가 부족한 슈퍼박테리아 항생제 개발의 중요성이 부각되어 유엔이 항생제 남용 방지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대형 제약사를 중심으로 항생제 개발에 착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항생제 내성균 발생 억제를 위해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 대책을 마련하여 범부처국가대책 수립하였고, 화합물 항생제를 대체하고 내성 문제에 관한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기술을 발명한 차선신 이화여대 화학나노과학과 교수는 “베타 락탐 유사체(베타 락탐과 유사한 구조체로 그람 음성 세균의 세포벽 합성 저해로 세포가 유도하여 항생제 효과를 나타냄)에 의한 항생제 효과가 세균에서 유래한 베타락타메이즈에 의해 베타-락탐계열 항생제의 분해를 유도하여 항생제 내성이 생긴 경우 이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며 본 내성억제용 물질 및 그 유도체는 C형 베타 락타메이즈와 확장형락타메이즈 활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하여 기존 베타 락탐 유사체 등을 활용한 항생제 효과를 복구시킬 수 있다”라고 밝혔으며 공동 발명자인 정경민 전북대 의대 미생물학과 교수는C형 베타-락타메이즈로 인해 베타-락탐 항생제에 대한 박테리아 내성이 생기는 문제점이 있는바 본 기술을 적용한 C형 베타-락타메이즈 억제 기술을 통해 기존 베타-락탐 계열 항생제들과 병용 사용될 수 있으며 항생제 효능 극대화 및 내성억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칸젠의 박태규 대표는 “슈퍼 항생제는 인류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인 만큼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슈퍼항생제 개발에 뜻을 함께 할 수 있는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협업하여 반드시 제품을 성공시키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친절한 식약처가 알려준 겨울철 주류 안전 보관 꿀팁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겨울철 한파에 주류 보관방법(장소‧온도)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 이취(석유냄새)나 혼탁 침전물이 생기는 등 품질이 저하될 수 있어 주류 판매업소나 가정에서는 보관‧취급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맥주는 겨울철에 유통과정 중 유리병이 얼면서 파손될 수 있으며, 동결과 해동이 반복될 경우 혼탁현상이 일어나 품질 저하가 생길 수 있으므로 판매업소는 맥주가 얼지 않도록 주의하고 가정에서는 되도록 실내 또는 냉장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혼탁현상은 맥주 성분인 단백질과 폴리페놀 등이 결합해 만들어진 침전물로 인해 발생하며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지만, 맛과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소주는 겨울철 난방용 석유 등과 함께 보관하는 경우 병뚜껑 사이로 석유 증기가 스며들어 소주에서 이취(석유냄새)가 날 수 있다.따라서 소주는 석유 등 화학물질과 분리‧보관해야 하며, 주류를 운반할 때는 석유가 묻은 장갑을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 그 밖에 주류 보관‧취급 요령으로는 ▲직사광선이나 비‧눈 등으로부터 보호 ▲외부로부터 오염 방지 ▲식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식품(첨가물), 물품 등과 분리‧보관 ▲운반과정 중 용기 파손 주의 등이다.

배너

미래 뇌전증 치료 솔루션 개발 위한 학계∙기업∙정부의 생태계 구축 필요 한국UCB제약(대표이사 이영주)이 지난 달 2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의료진을 대상으로 ‘UCB 이노베이션 심포지엄’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UCB 이노베이션 심포지엄은 뇌전증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뇌전증 진단 및 치료법 모색을위해 최신 연구를 소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심포지엄에서는 뇌파, 비디오를 활용한 뇌전증 진단 기술과 장내세균불균형 개선을 통한 뇌전증 치료 연구 사례를 통한 미래의 뇌전증 진단과 치료에 대한 논의와 적용을 위한 환경적 개선사항 등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정기영 교수는 ‘뇌전증에서의 뇌파 신호원 국소화(EEG Source Localization)’를 주제로, 뇌파 감지를 통한 뇌전증 진단 기술에 대한 강연에서 “뇌파 신호원 국소화 방법이 적용된 ‘고밀도 뇌파신호원 양극자 국지화 검사’가 2017년 2월부터 신의료기술로 등재 됐지만, 여전히 현실적인 어려움은 존재한다” 며 “분석 ,가DVh Tian방법이 아닌 분석 기계가 등재되었기 때문에, 수가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서대원 교수는 ‘EMU(Ep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