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수)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3℃
  • 연무서울 -1.0℃
  • 연무대전 2.6℃
  • 연무대구 4.8℃
  • 흐림울산 6.2℃
  • 흐림광주 4.6℃
  • 연무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3.8℃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5.1℃
  • 구름조금거제 7.6℃
기상청 제공

유방암,생존율 '껑충' 합병증은 '글쎄'... 신규 환자 한해 2만 명 넘겼지만, 10년 전체 생존율 84.8% 달해

유방암 생존율은 파란불, 합병증은 빨간불
- 한해 신규 환자 2만 명 훌쩍 넘겼지만, 10년 전체 생존율은 84.8% 달해
한국유방암학회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결과,50세 미만 환자 대조군보다 심부전 발생 비율 2.9배나 높고 5명 중 1명은 불안장애 등 심리적 문제 노출

한국유방암학회(회장: 박성환/이사장: 노우철)가 우리나라 유방암의 현황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 진행한 유방암 생존자의 후기 합병증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학회가 발행한 2018 유방암백서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여성 유방암 신규 환자가 22,468명 발생해 15년 사이 약 3.6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 1] 여성 인구 10만 명당 발병 환자 숫자도 88.1명을 기록하는 등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그래프 2]


ㅡ건강검진 활성화 등으로 조기 진단 비율 높아져, 10년 생존율 90% 육박 

조기에 유방암을 진단받는 비율도 높아졌다. 조기 유방암으로 분류할 수 있는 병기가 0기 또는 1기에 해당하는 환자가 2016년에는 전체의 절반 이상인 59.6%를 차지했다. 조기 진단이 늘어나고, 치료 방법이 발달하면서 생존율도 증가하고 있다. 학회가 유방암 등록 사업에 등록된 유방암 환자(2001년~2012년, 수술 환자 대상) 109,988명을 대상으로 2014년까지 생존 및 사망 여부를 추적한 결과, 5년 전체생존율이 91.2%, 10년 전체생존율이 84.8%에 이르렀다. 

병기가 0기나 1기인 환자의 생존율은 더 높았다. 0기 환자의 5년 생존율은 98.3%였으며, 10년 생존율은 95.4%였다. 1기 환자도 5년 생존율이 96.6%, 10년 생존율이 92.7%에 달했다. 반면, 전신 전이가 있는 4기 환자는 34%의 생존율을 보이는 등 병기가 진행될수록 예후가 좋지 않았다. 

ㅡ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젊은 유방암 환자 심부전 발생 위험↑

조기 진단 비율과 생존율이 높은 만큼 유방암 생존자의 합병증 관리 등 삶의 질 유지에도 관심도 커졌다. 한국유방암학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동으로 진행한 ‘유방암 생존자의 후기 합병증 연구’ 결과를 보면, 유방암 환자(91,227명)를 무병 대조군(273,681명)과 짝짓기 비교했을 때, 심부전 발생 비율이 약 1.5배 더 높았다. 실제 유방암 환자에서 합병증 위험이 건강한 대조군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나이가 증가할수록 심부전 발생 비율이 높아졌지만, 고령이 심장 질환 위험 인자 중 하나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이런 추세는 젊은 층에서 더 도드라졌다. 전체 생존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50세 미만의 젊은 유방암 환자군이 대조군에 비해 심부전 위험이 2.9 배 높았다. 

ㅡ우울증, 불안 장애 등 심리적 문제가 유방암 치료에도 영향 끼쳐, 동반 여부 진단과 치료 중요 

유방암으로 말미암은 좌절과 우려로 심리적인 문제를 겪는 일도 흔했다.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2007년에서 2014년까지 유방암으로 진단받은 환자(124,381명) 중 우울증이나 불안장애 등을 동반한 환자가 5명 중 1명꼴이나 됐다. (19.8%/24,587명) 불안장애를 동반하는 일이 가장 흔했고(10.9%/13,525명),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동시에 겪는 환자도 다수였다. (2.6%/3,194명) [표 3] 50세 미만의 젊은 환자나 동반 질환이 2가지 이상인 경우 또는 수술 후 보조 요법을 받으면 우울증이나 불안장애를 겪을 확률이 더 높았다. 
 
우울증, 불안장애를 동반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치료 결과가 좋지 않았다. 반대로 우울증 치료를 시행하면 치료 성적이 향상되는 양상을 보여 유방암 환자의 우울증, 불안장애 동반 여부에 대한 진단과 적극적 치료가 중요하다는 결과를 밝혀냈다. 

ㅡ유방암 생존율 점차 증가, 생존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 필요 

한국유방암학회 노우철 이사장(원자력병원장)은 “조기 검진과 치료법의 발달로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이 점점 증가해 장기 생존자의 건강 유지와 심리적 문제 해결이 더욱 중요해졌다.”라며, “암이 전이되거나 재발하지 않더라도 동반 질환이 생기면 치료와 회복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평소 건강에 신경을 쓰고, 이상이 생기면 의료진과 적극적으로 논의할 것을 권한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시지바이오, 필리핀 현지회사와 100억원 규모의 수출계약 체결 글로벌 바이오 기업 ㈜시지바이오 (대표이사 유현승)은 필리핀의 의료기기 총판을 담당하고 있는 대웅제약 필리핀법인을 통해 지난 2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Metro Drug사, PH Medico사와 각각 뼈와 상처의 재생의료기기, 척추 임플란트 의료기기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규모는 약 100억원 이상으로, 필리핀 전역의 국공립 병원과 사립병원에 신규 판매망을 확보하고, 국산의료기기의 저변확대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전망이다. 계약을 체결한Metro Drug과 PH Medico사는 필리핀 전국의 모든 병원에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으며, 의료기기 특성화 사업부가 조직되어 있어 현지영업력이 강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R&D 중심의 역량을 키우고 임상 근거중심의 데이터를 쌓아온 시지바이오와의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수출유망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는 시지바이오의 유현승 대표는 “각 국가별 인허가, 현지 글로벌 마케팅 조직구성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조직 내 인프라 구축에 많은 자원을 투자해왔다” 며 “기존까지는 국내에서 내실을 다져왔다면, 이번 필리핀 계약에 힘입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연구와 수출국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