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6℃
  • 맑음강화 0.0℃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 “자존, 자활, 자강 통해 창조적 승리 쟁취의 해”



명지병원은 2019년 기해년을 도약과 성취 3개년의 두 번째 해로 삼고, ‘자존(自尊)’ ‘자활(自活)’ ‘자강(自强)’을 통해 창조적 승리를 일궈내는데 매진하기로 했다.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은 지난 2일 김세철 의료원장과 김형수 병원장을 비롯한 교수 및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강당에서 개최된 2019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금년 명지병원 키워드로 스스로를 존중하고스스로 활력을 불어넣고스스로 강해져야 한다는 의미의 자존(自尊)’ ‘자활(自活)’ ‘자강(自强)’을 제시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해에 진취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어지러운 의료환경을 타개하며 어려운 가운데서도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도약과 성취의 두 번째 해인 올 해는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발판으로 열매를 성취확대하는 뜻 깊은 해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년 6월 말로 명지의료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지 만 10년을 맞게 되는 이왕준 이사장은 우리 스스로 변화하고강해지고실력을 쌓으면 환자들이 몰려올 것이고그러면 병원이 살아나게 될 것이고반드시 경쟁에서 이길 것이라는 기조와 신념으로 지난 10년을 한 결 같이 달려왔다며 그 결과 본원만하더라도 2배 이상 성장했고제천까지 합하면 2008년 대비 거의 3배 가까운 성장을 이룩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이 이사장은 지난해 명지병원 본원의 경우 전년대비 9%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제천 명지병원의 경우 21%라는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명지의료재단의 전체의 지난해 실적은 전년대비 10.4%라는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부분의 지방 중소병원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부도의 위기에 몰려 있는 상황에서 제천 명지병원이 별도의 병상 증축이나 의료진 보강 없이 21%대의 성장을 기록 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이 이사장은 뛰어난 리더십과 완벽한 팀워크가 이뤄낸 성과라고 평가하고 병원 성장의 기본 동력이 어디에 있는가를 잘 보여준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리더십이란 정말 소망하고 있는가?’(비전), ‘정말 하려고 노력하는가?’(의지), ‘정말 할 수 있는 방법과 실행력이 있는가?’(능력)의 3박자가 다 합쳐진 것이며이것을 일궈내는 것이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제천 명지병원은 금년부터 대대적인 증축에 들어가는데당초 계획보다 2배 이상 확대 증축에 나서, 350병상 이상의 규모로 중부 내륙 최고의 거점 종합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갖추는 대도약을 실현하게 된다.

 

이왕준 이사장은 “2019년을 맞으며 국내외 경제 전망과 의료정책과 환경 역시 희망적인 요인이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우리 병원 반경 10km 이내에 대형병원들의 개원이 속속 초읽기에 들어간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우리에게 위기가경쟁이 없었던 적은 없었다며 바람을 타고 파도를 헤치듯 난관을 뚫고 나아가매일매달 계속 진보 발전을 이루자는 의미의 乘風破浪 日進月步’(승풍파랑 일진월보)를 명지병원의 2019년 각오와 다짐으로 제시했다.

 

도약과 성취 3개년의 두 번째 해인 2019년 명지병원의 5대 경영전략은 자발적 · 긍정적 소통의 조직문화 정착과 존중받는 직원상 정립 연구플랫폼 기반 마련과 신의료기술의 임상적용 확대 더 안전한 병원더 신뢰받는 병원상 강화 진료역량 전문화와 실적의 가시적 성과 창출 국내외 병원과의 협력 확대 및 글로벌 네트워크 상설화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파킨슨병,완치는 어렵지만...적절한 치료 받으면 병의 진행 억제는 물론 운동기능·균형유지능력·우울증도 개선 퇴행성 뇌질환의 하나인 파킨슨병은 노화와 관련된 병으로 완치가 불가능한 질환이다. 때문에 치료는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증상을 줄이는 데에 집중되어 있다. 약물치료도 이러한 관점에서 사용되며, 그 효과도 매우 좋은 편이다. 하지만 약물 부작용에 대한 우려, 지속적인 복용으로 인한 효과 감소 등 해결되지 못한 문제들은 지금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최근에는 약물치료와 병행하면서 통증과 떨림증상 등을 조절해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한방치료가 각광을 받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박성욱 교수와 함께 파킨슨병 한방치료의 방법과 효과를 알아보자. 치매와 함께 대표적인 노인질환으로 불리는 ‘파킨슨병’ 파킨슨병은 치매와 더불어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국내 유병률은 10만 명당 약 166명 정도로 파악되고 있으며, 인구 고령화와 더불어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 통계연보에 따르면, 파킨슨병으로 진료 받은 환자의 수는 2004년 39,265명에서 2017년에는 100,716명으로 10여년 사이에 2.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떨림·경직·자세불안·통증·우울증까지 유발파킨슨병은 흑질이라고 불리는 부위의 뇌 신경세포가 점차 파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