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맑음동두천 16.4℃
  • 맑음강릉 13.3℃
  • 연무서울 15.7℃
  • 연무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5.8℃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3.5℃
  • 구름조금부산 14.6℃
  • 맑음고창 10.8℃
  • 연무제주 11.8℃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4일 ‘정보 보호의날 선포식’ 개최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은 4일 오전 ‘정보보호 실천강화 선포식’을 개최해 개인정보를 포함한 정보보호 규제 준수 및 실천강화를 다짐했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은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한 취지에서 매년 3월 4일 정보 보호의 날로 지정해 선포식을 개최해오고 있다.


아울러 개인정보 유·노출 사고와 보안사고 피해 사례 유형 및 침해사고 발생 시 구체적 대응절차를 교육해 병원 이용객들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새롭게 도입한 차세대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을 도입하면서 체계적으로 정보보호가 가능하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고신대복음병원의 전자의무기록 도입은 페이퍼리스(paperless) 실천으로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전자문서를 통한 정보 보안성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해마다 기업과 주요기관들에 정보보호 정책 및 일련의 활동 등을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심사하고 해당 기관의 정보보호 수준을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최영식 병원장은 “병원이 취급하는 정보에는 민감한 정보가 많은 만큼 정보 보안에 전 교직원들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련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정보보호에 관한 교직원들의 인식 수준을 더욱 높여 안전한 정보보호관리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남기 농민 의료기록 열람 사건’과 같은 사회적인 이슈와 ‘의료기관의 개인정보보호 자율점검 실시’ 및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 등 의료기관에 개인정보보호가 크게 요구되고 있다.

고신대복음병원은 이날 선포식에서 교직원이 지켜야 할 정보보호를 다음과 같이 공유했다.


신체노출 보호
•외래진료실 내 다른 환자가 대기하지 않도록 한다.
•환자 면담, 검진, 시술/치료(검사) 시에는 문이나 커튼을 완전히 닫고, 환자 이동시에는 환자를 덮어준다.
환자의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준수
•환자의 진료 정보를 포함한 개인정보가 공개되지 않도록 한다.
•공개된 장소(엘리베이터,복도,계단)에서 환자의 개인정보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는다.
•환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등)는 공개장소에 게시하지 않는다.
•컴퓨터 모니터에 환자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화면보호기를 작동시키고(5분 경과시 스크린 아웃) 30분이 경과하면 자동 로그아웃한다.
•개인의 ID와 PASSWORD를 타인과 공유하지 않는다.
•환자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종이 출력 후 폐기할 경우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파쇄기를 이용하여 파기한다. 또한 출력물을 이면지 등으로 재사용하지 않는다.
•개인정보가 포함된 서류와 저장매체(CD,USB)를 보관시에는 시건장치로 관리해야 한다.(캐비넷과 서랍장 등)

배너

배너
수산물 패류독소 안전관리 강화 식품의야품안전처(처장 류영진)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최근 기후변화로 패류독소 검출시기가 빨라짐에 따라 3월 4일부터 6월까지 홍합, 바지락, 미더덕 등 수산물에 대한 수거‧검사와 패류독소 발생 우려 해역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개 지자체와 함께 국내에 유통되는 패류, 피낭류 등에 대해 수거‧검사를 실시하여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해당 수산물의 유통‧판매 금지와 회수‧폐기 등의 조치를 하고, 해양수산부(국립수산과학원)는 생산해역의 조사지점을 기존 50개에서 102개로 확대, 조사주기도 월 1회에서 주 1~2회로 확대 실시하고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해당해역에 패류 채취금지 등 생산단계에서 패류독소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패류독소가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하는 봄철에 주로 발생하고 냉장‧냉동하거나 가열‧조리하여도 독소가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패류채취 금지해역에서 패류를 임의로 채취하여 섭취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하였다. 아울러 정부는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해역별 패류독소 발생 현황과 품목별 검사결과 등 관련정보를 수시로 식품안전나라 등 누리집에 제공하고 있다. 생산해역별 패류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