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18.9℃
  • 흐림강릉 16.9℃
  • 서울 19.2℃
  • 흐림대전 18.9℃
  • 대구 18.3℃
  • 울산 19.0℃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7.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장난감 등 이물질로 인한 어린이 응급실 방문 수 급증...예방 노력 절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정진희 교수팀,어린이의 이물질 손상에 관한 특성을 전국 단위 데이터로 조사한 국내 최초의 연구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응급의학과 정진희 교수 연구팀이 이물질 손상으로 인한 어린이 응급실 방문 빈도를 조사하고, 이에 대한 예방 노력의 필요성을 설명한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응급의학과 정진희 교수·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박중완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의 국가응급환자진료정보망(NEDIS)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물질로 인한 어린이 응급실 방문 수의 연도별 추이를 비교하고, 방문 환자 별 특성을 조사했다.

NEDIS 데이터에 따르면 5년간 국내 118개 응급 센터로 내원한 7세 미만의 환자는 총 1,124,493명이었으며, 그 중 4.6%인 51,406명이 이물질 섭취 등으로 인해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절반(51.4%)에 해당하는 26,401명은 2세 이하의 소아인 것으로 나타나 나이가 어릴수록 이물질에 의한 응급실 방문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임상적 특징으로는, 이물질에 의한 소화기계 손상 발생률의 경우 0세에서 1세 사이에서 가장 높았으며 비강 손상은 2세에서 3세 사이에 가장 높았다. 또한 귀 손상은 평균 4세의 연령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어린이의 연령이 상승함에 따라 주요 손상 범위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7세 미만 인구 10만 명 당 이물질로 인한 어린이 응급실 방문자 수를 연도별로 비교해본 결과 2010년 215명에 그쳤던 방문자 수는 2011년 266명, 2012년 349명 등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4년에는 무려 436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어린이 이물질 손상에 대한 예방의 필요성은 점차 높아졌다.

연구의 교신저자인 정진희 교수는 “어린 연령대에 흔하게 발생하는 이물질에 의한 손상은 대부분 응급실 치료 후 퇴원할 수 있지만, 드물게는 생명을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보호자의 경우에는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국가적으로는 어린이 이물질 손상에 대한 감시 체계와 예방 노력을 확대해나갈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의학(Medicine)’에 지난 5월 발표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휴온스글로벌, 미국 제약·바이오 시장 확장 나서... 美FDA 승인 주사제 기반 추가 진출 모색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 김완섭)이 미국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보폭을 넓혀 나가고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2019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에 참가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휴톡스’와 ‘휴미아주’ 등에 대한 파트너링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은 국내 출시가 임박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국내명: 리즈톡스)’의 국내 임상 결과를 기반으로 북미 빅파마들과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했으며,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진출에 대한 사업영역 확대, 현지 파트너 간 시너지 강화 등 구체적인 논의를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임상 단계부터 미국, 유럽, 중동 등의 유력 기업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아왔던 1회제형 골관절염치료제 ‘휴미아주’의 국내 출시도 초읽기에 들어간 만큼 현장에서 미국 뿐 아니라 해외 여러 기업들로부터 자국 내 품목 허가 및 유통에 관한 미팅 요청이 쇄도, 추가 수출 계약 체결에 청신호를 밝혔다. 이외에 자회사 휴온스의 주사제 2종이 미국 FDA로부터 ANDA를 획득, 미국 시장에 수출되고 있으며 cGMP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적극 홍보해 해외 다수의 제약사

발기부전 위험을 높이는 피부 질환은? 요즘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자신의 건강에 대해서 이전보다 더 많은 시간과 관심을 쏟고 있다.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더 건강한 삶을 추구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남성들의 경우에는 몸의 건강만큼이나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있으니, 바로 성기능에 대한 것이다. 성 기능 장애는 이전 까지만 해도 중년 이상의 나이가 많이 든 사람들만 고민하는 문제라고 여겨져 왔지만, 지금에 와서는 20대나 30대 남성들에게도 심심치 않게 보이는 대표적인 남성질환의 하나로 자리잡게 되었다. 특히 스트레스로 인해 많은 질환을 달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스트레스성 성 기능 장애 역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흔한 질병이 되었다. 남성들의 성 기능 장애는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잦은 흡연이 이유가 되기도 하고, 유전적인 요인이나 고혈압, 당뇨 등 다른 질환에서부터 비롯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최근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피부 질환과 성기능 장애, 발기부전이 연관이 되었다는 사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스페인 그라나다대학병원 피부과 알레한드로 몰리나 레이바 교수팀은 건선과 발기부전, 성 기능장애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온 바 있다. 연구 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