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6℃
  • 흐림강릉 15.7℃
  • 구름조금서울 20.0℃
  • 맑음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20.1℃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2℃
  • 맑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한독의약박물관, 박물관서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 공개

스스로 주인공이 돼 추리를 풀다 보면 지식과 재미 모두 얻을 수 있어

한독의약박물관이 6월 11일 국내 최초로 박물관에서 펼쳐지는 방탈출 컨셉의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를 공식 오픈한다.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는 자칫 따분하게 느껴질 수 있는 박물관을 생동감 넘치는 특별한 공간으로 변신시킨다. 지금까지 박물관 관람이 일방적인 설명을 듣거나 보는 것이었다면 ‘닥터H의 비밀노트’는 관람객 스스로 박물관을 체험하게 한다. 게임의 주인공이 돼 추리를 풀다 보면 재미는 물론 의약유물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또, 증강현실로 숨겨진 비밀을 찾거나 실제로 주인공에게 전화를 거는 것 등 다양한 디지털 기능을 활용해 몰입감을 더한다.


‘닥터H의 비밀노트’는 좁은 방이나 폐쇄된 공간에서 추리를 풀어나가는 기존의 방탈출과 달리 넓은 박물관을 무대로 게임이 펼쳐진다. 추리게임은 박물관 어딘가에 숨겨진 천재 과학자 닥터H의 노트를 찾는 것에서 시작한다. 참여자는 휴대폰 앱과 비밀노트를 가지고 박물관 곳곳을 돌아다니며 그가 지목한 세 가지 명약을 찾아내야 한다. 이 명약을 찾아 비밀노트의 암호를 풀면 닥터H가 평생을 바쳐 발견한 세기의 명약을 찾아낼 수 있다.


‘닥터 H의 비밀노트’는 오는 9월 말까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한독의약박물관의 관람 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게임 소요 시간은 1시간 정도이며 초등학교 고학년 이상 참여하는 것을 권장한다.


한독의약박물관은 국내 최초의 전문 박물관이자 기업 박물관으로 국가 보물로 지정된 유물 6점을 비롯해 전세계 다양한 의약 유물을 직접 볼 수 있다. 박물관 내 미술관 ‘생명갤러리’에서는 손동현 작가의 <지문-FINGERPRINT> 기획전이 열리고 있어 수묵담채화로 재탄생한 마이클 잭슨, 닌자거북이, E.T.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 한독의약박물관 바로 옆에 위치한 ‘음성 흥미진진한 팩토리 투어센터’는 온실카페 같은 이색 공간으로 마치 숲 속에 온 듯한 공간에서 차도 마시고 관광 정보도 얻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독의약박물관, 박물관서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 공개 한독의약박물관이 6월 11일 국내 최초로 박물관에서 펼쳐지는 방탈출 컨셉의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를 공식 오픈한다.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는 자칫 따분하게 느껴질 수 있는 박물관을 생동감 넘치는 특별한 공간으로 변신시킨다. 지금까지 박물관 관람이 일방적인 설명을 듣거나 보는 것이었다면 ‘닥터H의 비밀노트’는 관람객 스스로 박물관을 체험하게 한다. 게임의 주인공이 돼 추리를 풀다 보면 재미는 물론 의약유물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또, 증강현실로 숨겨진 비밀을 찾거나 실제로 주인공에게 전화를 거는 것 등 다양한 디지털 기능을 활용해 몰입감을 더한다. ‘닥터H의 비밀노트’는 좁은 방이나 폐쇄된 공간에서 추리를 풀어나가는 기존의 방탈출과 달리 넓은 박물관을 무대로 게임이 펼쳐진다. 추리게임은 박물관 어딘가에 숨겨진 천재 과학자 닥터H의 노트를 찾는 것에서 시작한다. 참여자는 휴대폰 앱과 비밀노트를 가지고 박물관 곳곳을 돌아다니며 그가 지목한 세 가지 명약을 찾아내야 한다. 이 명약을 찾아 비밀노트의 암호를 풀면 닥터H가 평생을 바쳐 발견한 세기의 명약을 찾아낼 수 있다. ‘닥터 H의 비밀노트’는 오는 9월 말까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무서운 수면무호흡증, 암 발생 위험율까지 높혀 수면 중 심하게 코를 골면서 호흡이 자주 끊어지는 수면무호흡증이 암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과대학 연구진은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산소결핍이 새로운 혈관 형성을 자극해 종양 형성을 촉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위스콘신 수면집단연구에 참가한 1500여명을 22년간 조사한 결과 수면무호흡증의 정도에 따라 암 사망위험이 10%에서 최고 5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면무호흡증 빈도에 따른 암 사망위험은 시간당 5~14.9회가 10%, 15~29.9회는 2배, 30회 이상은 4.8배였다. 연구에 참여한 하비에르 니에토 박사는 “암환자가 수면무호흡증으로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 암세포는 부족한 산소를 보충하기 위해 새로운 혈관을 더 많이 만들어 낸다”며 “결국 새로운 혈관이 계속 만들어지면 암세포 확산을 촉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산소부족이나 결핍이 종양 성장을 촉진한다는 사실이 다양한 실험을 통해 확인되고 있는 만큼 연관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해 혈액 내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면 뇌와 심장에 산소 공급이 저하되면서, 암뿐만 아니라, 두통, 치매, 뇌졸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