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2.8℃
  • 울산 20.7℃
  • 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2℃
  • 제주 21.9℃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놓쳐서는 안 되는 소아청소년의 고혈압..."증상 심하지 않다고 방치하면 안돼"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선향 교수, " 소아는 나이가 어릴수록 어떤 원인 질환이 있어서 오는 이차성 고혈압 많아"

고혈압은 소아청소년에서 유병률이 1~3% 정도로 흔하지 않지만, 최근에 소아청소년 비만이 증가하면서 일차성 고혈압도 증가하고 있다. 학교검진에서 혈압이 조금 높다고 병원을 찾는 아이들도 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 아이는 고혈압약을 평생 먹어야 할까? 물론 그렇지 않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고혈압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며, 그다음은 고혈압의 원인을 찾아 개인에 맞춤화된 관리를 하는 것이다.


소아는 같은 나이, 성별, 키에 따라 수축기 또는 이완기 혈압의 백분위 수를 기준으로 하여 고혈압을 정의한다. 2017년에 미국심장협회와 미국심장학회에서 고혈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정하여 발표했고,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같은 기준을 사용하여 진료하고 있다.


수축기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 백분위 수 미만을 정상 혈압으로 하고, 90~95 백분위 수를 상승혈압, 95 백분위 수 이상을 고혈압으로 정의한다. 만 13세 이상 청소년 시기의 아이들부터는 성인과 같은 기준을 적용하며, 정상혈압은 120/80mmHg 미만, 상승혈압은 120~129/<80mmHg, 고혈압은 130/80mmHg 이상으로 정의한다.


고혈압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우선 혈압을 정확히 측정하여야 하고, 시기를 달리하여 3회 이상 측정해 반복적으로 혈압이 높은지 확인해야 한다. 혈압을 측정할 때 진동 혈압계를 사용하는 경우 청진법을 사용하는 것보다 혈압치가 5~10mmHg 정도 높게 나온다. 또, 병원에서 진찰을 받을 때 불안해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백의고혈압(white coat hypertension)’도 있기 때문에 평소 집에서 측정한 혈압과 비교하거나, 휴대 혈압 감시 장치로 일정한 시간에 지속해서 혈압을 재어 감별하기도 한다.


고혈압으로 진단된 경우는 그 원인을 찾기 위해 주산기력, 과거력, 가족력, 영양력, 심리사회력, 신체 활동력을 확인하고, 신체 진찰과 더불어 의심되는 질환에 대한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고혈압은 원인에 따라 일차성 고혈압과 이차성 고혈압으로 분류되는데, 소아는 나이가 어릴수록 어떤 원인 질환이 있어서 오는 이차성 고혈압이 많기 때문에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내기 위한 검사가 필요하다.


이차성 고혈압의 원인에는 신장 실질적 질환, 선천 신기형, 신증후군, 다낭 신장, 신장 동맥 이상, 신장 동맥 혈전과 같은 신질환이 가장 많다. 갑상샘 항진증, 선천 부신과다형성, 당뇨병, 갈색세포종과 같은 내분비 질환이나, 신경계 질환, 심리적 스트레스와 불안도 고혈압을 일으킨다. 뚜렷한 원인이 없는 일차성 고혈압은 과체중이나 비만, 고혈압의 가족력을 가진 소아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


소아청소년의 고혈압은 임상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방치하면, 좌심실 비대와 같은 표적 장기의 변화가 잘 일어나고 성인 고혈압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더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고혈압을 일으키는 전신 질환이 있다면 그것을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고, 완전히 치료되지 않는 질환이나 일차성 고혈압은 단계적인 치료적 접근으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대원제약, 신제품 장대원 ‘칼슘마그네슘디‘ 출시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튼튼한 뼈 건강을 위한 신제품 ‘칼슘마그네슘디’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장대원 ‘칼슘마그네슘디’는 산호에서 추출한 칼슘과 알파쌀분말 마그네슘, 자연 유래 건조효모 비타민D를 포함해 총 23종의 유기농 원료를 담았다. 뼈와 치아 형성에 필요한 무기질로 알려진 칼슘은 성장기 어린이, 청소년뿐 아니라 뼈가 약해지기 쉬운 노년층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필수적이다. 특히 최근 한국인의 칼슘 섭취가 권장량에 못 미친다는 통계가 발표되며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가 됐다. 마그네슘은 우리 몸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이용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로, 신경 자극의 전달과 근육의 수축 및 이완을 조절하는 한편 혈중의 칼슘 농도를 조절하는 역할도 해 칼슘과 함께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비타민D는 실내 생활을 주로 하는 현대인에게 매우 부족한 비타민으로 알려져 있다. 야외 활동이 줄어들고 자외선 차단제 사용이 늘어나면서 햇빛을 통해 인체가 직접 만들어내는 양이 적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과도한 자외선 노출은 피부 노화를 촉진하고 피부암을 유발하기도 한다. 비타민D는 각종 생리적 기능에 작용하지만 특히 뼈 성장에 중요한 영양소이기도 하다. 칼슘의 대사에 필수적인 요소

국제한인간호재단, 제11기 키르기즈스탄 글로벌 리더쉽 참가 (사) 국제한인간호재단(이사장 김의숙)의 글로벌 리더십 프로그램 (이하 GLP)운영팀은 7월 7일 10박 12일 일정으로 제 11기 간호대학생 38명과 인솔교수 및 헬스페어 검진 의사 등 59명과 함께 중앙아시아 키르기즈스탄으로 출발했다. 올해로 5년 차, 해마다 동,하계 방학을 맞아 운영되는 GLP는 현지의 보건의료 현장과 건강문제를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고 파악하여 문제해결의 방법을 현지인들과 함께 고민하고 실천해봄으로써 국제보건의료인으로서의 자세와 자질을 미리 점검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GLP 학생들은 유니세프와 같은 글로벌 NGO를 방문하여 사업의 협력과 교류를 나누는 경험도 해볼 수 있다. 또한 현지 간호 및 보건의료 학생들과의 포럼을 개최하여 서로의 문화와 간호 교육과 실습의 경험을 나누는 시간도 갖는다. 이 모든 준비는 GLP를 떠나기 전 1박2일의 사전 준비 워크샵과 이후 출발 전까지 팀별 보건교육 활동을 계획하면서 인솔교수의 지도하에 미리 철저하게 이루어진다. 그만큼 GLP를 다녀온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만족도는 높다. 힘들지만 국제경험과 학문적으로 그리고 무엇보다 개인적으로 얻는 것이 많은 체험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재단은 간호사의 전문 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