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6.6℃
  • 흐림강릉 9.7℃
  • 천둥번개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14.2℃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2.4℃
  • 흐림광주 13.0℃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3.1℃
  • 흐림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13.1℃
  • 구름많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호남심장혈관영상심포지엄...10개 의대·3개 대형병원 참석

오는 13일 전남대의대 명학회관서개최,심장혈관영상 최신 지견 놓고 열띤 토론 펼칠듯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제9회 호남심장혈관영상심포지엄을 오는 13일 전남대학교의과대학 명학회관에서 개최한다.


전남대심장혈관영상연구회(회장 김계훈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심장혈관영상 진단과 연구에 대한 최신 지견과 의료정보를 교류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의과대학생과 전공의를 위해 심장혈관영상의 기본에서부터 전문적인 진단에 이르는 다양한 주제의 강의와 뇌혈관 영상 특강 등 알찬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전남대를 비롯해 서울대·연세대·고려대·가톨릭대·부산대·충남대·전북대·조선대·원광대 등 10개 의과대학 교수와 광주기독병원·광주보훈병원·광주씨티병원 등 3개 대형병원 의사 등 국내 명의들이 대거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치게 된다.


또한 내과·소아청소년과·흉부외과·혈관외과·영상의학과·핵의학과 등 관련 학과 의료진과 전공의·학생들도 유익한 정보와 학습을 위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7시간동안 총 4부로 나뉘어 진행되며, 특히 3·4부에선 꼭 알아야 할 심장혈관영상·흥미로운 증례에 대한 소개와 토론도 이어진다.


한편 전남대학교 심장혈관영상연구회는 지난 2010년 심혈관질환 치료에 다학제적 진단기법을 연구하는 순환기내과·영상의학과·핵의학과,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환자를 치료하는 흉부외과·혈관외과·소아청소년과 등 관련 학과 교수들이 심장혈관영상의 연구발전을 위해 결성된 학회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안면통증으로 세면조차 어렵다면?... ‘3차 신경통’ 의심을 바람에 스치듯, 사소한 자극에도 얼굴에 통증을 느낀다면? 겨울이 되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두려움과 고통으로 외부 활동에 제약을 받는다면? ‘3차 신경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참을 수 없는 고통, ‘3차 신경통’ 유독 겨울이 두려운 이유인류에 발생하는 가장 통증이 심한 질환, ‘3차 신경통’이다. 얼굴부위 감각기능과 턱의 씹는 기능을 담당하는 제5번 뇌신경, 일명 ‘3차 신경’이 주변혈관에 의해 압박되어 발생되는 질환이다. 통증은 주로 3차 신경이 뻗어있는 이마와 눈 주변, 볼·코 주변, 아래턱과 입 주변에서 발생한다. 초기에는 순간적이기 때문에 치통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주기는 짧아지고 통증의 정도는 심화된다. 영하의 기온이나 찬바람에 노출되면 그 통증은 더욱 악화되기 때문에 환자는 ‘겨울’을 두려워할 수밖에 없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는 “추위와 통증 간의 인과관계는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감각 신경에 분포되어 있는 수용체들이 차가운 자극을 감지한 후, 과민 반응을 유발해 통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시행되지 않으면 통증으로 인해 세수, 양치질, 식사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조차 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