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31.4℃
  • 천둥번개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29.7℃
  • 맑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7.9℃
  • 맑음고창 28.7℃
  • 맑음제주 29.9℃
  • 흐림강화 24.8℃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0.4℃
  • 맑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GSK 서바릭스, 자궁경부 전암성 병변 약 90% 감소

고위험군의 자궁경부 질환 지속적으로 줄어

GSK(한국법인 사장 줄리엔 샘슨)는 자사의 자궁경부암 백신 ‘서바릭스‘가 만 12~13세 여성 청소년의 후향적 집단 연구 결과, 자궁경부암 전암 단계인 자궁경부이형성증(CIN3+) 발병을 89% 감소시켰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스코틀랜드에서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 백신 국가필수예방접종(NIP, National Immunization Program) 도입 이후 선별된 만 20~21세 여성 138,69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것으로, 서바릭스는 NIP의 주 목적인 자궁경부암 발병 감소에서 매우 높은 유효성을 보인 백신임을 입증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4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에 게재됐다.


GSK 백신 학술부의 버나드 후트(Bernard Hoet)는 "HPV 유형에 관계없이 자궁경부 전암성 병변 발병률을 약 90%까지 감소시킨 2가 HPV 백신의 유효성을 입증한 이번 연구는 모든 여성과 의료 전문가들에게 중요한 소식이다. 이와 같은 효과가 없다면, 일부 병변은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되어 치료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이는 선별 프로그램과 병용한 서바릭스 백신 접종이 자궁경부암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자궁경부 전암성 병변에 대한 침습적 치료의 고통과 불편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세계에서 HPV 유형에 관계없는 서바릭스의 자궁경부암에 대한 실제 효과를 확인한 만큼,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해 진행되는 국가필수예방접종 프로그램에서 서바릭스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스코틀랜드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만 12-13세 여성청소년들에게 HPV백신 서바릭스 3회접종을 국가필수예방접종으로 시행하고(접종률 85%이상), 이 때 접종하지 못한 사람들은 18세가 될 때 캐치업(catch-up) 접종을 진행하였다(접종률 65%). 이에 스코틀랜드의 만 20세 모든 여성들에게 방문검사를 요청하고(2016년 6월 5일 까지), 1988년에서 1996년 사이에 태어나 HPV 백신 접종을 받은 만 20세의 여성 약 140,000명의 기록을 검토, 분석해 대상을 선별하였다.


12~13세에 접종을 하고 7~8년 뒤에 20~21세 기점에 자궁경부암 검진을 시행한 타겟 대상군을 보았을 때, 모든 단계의 전암병변(CIN) 발병이 큰 폭의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여성과 비교해보면 CIN 3+ 병변에서는 89%, CIN 2병변에서는 88%, CIN 1병변에서는 79%의 발병 감소를 보였다.


또한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1995~1996년 출생 여성에서도 다른 사람의 접종을 통해 HPV바이러스 전파가 감소되어 백신접종의 범위가 높아지는 집단면역(Herd protection) 효과가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배너
배너

배너
3만원짜리 '독감 간이검사’ 건강보험 적용 되나...논의 본격화 인플루엔자 환자를 진료하는 동네의원을 비롯 상급 종합병원까지 대부분의 의료기관에서 보편적으로 실시하고 있는인플루엔자 간이검사’의 급여화 논의가 본격화 되고 있다. 특히 2017년 8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이 발표되고 지난 5월에는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을 수립 된 이후 정부는 중증 및 전염성 질환 관련 비급여 항목에 대해 단계적으로 급여 전환 하고 있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 이다. 여기에 인플루엔자 간이검사는 인플루엔자(독감)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신속하고 간편하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결과를 확인해 적절한 시기에 치료제를 투여하도록 도움을 주는 검사로 2006년 비급여 고시 이후 최근 몇년 사이 평균 3만원 정도의 높은 검사 비용으로 소비자 부담이 크다는 여론도 급여화의 논의에 불을 지피는 형국이다. 간이검사의 급여화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가 올해 인플루엔자검사의 급여 적정성 분석연구 결과가 나온 이후 결정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에 앞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7월 30일(화) 14시 30분 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서초동 소재) 지하 강당에서 ‘인플루엔자 간이검사 건강보험 적용 필요성 논의’라는 주제로「제43회 심

배너
배너


대구병원 김봉옥원장, 세계여자의사회 ‘명예로운 회원상(Honorary member award)’수상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김봉옥 병원장은 세계여자의사회(MWIA) 창립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에서 명예로운 회원상(Honorary member award)을 수상했다. 7월 28일 11시45분(현지시각)부터 진행된 시상식은 세계를 8개의 지역으로 구분하여 각 1명씩 수상하였는데 우리나라가 속한 서태평양지역을 대표하는 명예로운 회원으로 뽑혔으며, 한국여의사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데 기여했다. 김봉옥 병원장은 1989년부터 세계여자의사회 활동에 참여하였으며 2013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29차 세계여자의사회 국제학술대회의 조직위원장으로 지난 100년간 가장 훌륭한 학술대회를 치렀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및 국제이사와 세계여자의사회 학술위원장을 역임(’13~’16) 했다. 또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국립대병원장과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장을 맡는 등 공적 의료서비스영역에서 여성의 활동영역을 확장하는데 기여하였고, 우리나라 의료기관에서 양성평등을 실현하고 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으로 여의사인권센터를 설립하는 기초를 다진 점도 높이 평가됐다. 김병원장은 “여의사들의 지속적인 국제활동을 통해 우리나라 여의사들이 의료뿐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에도 책임 있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