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6.1℃
  • 구름조금대전 10.3℃
  • 황사대구 11.3℃
  • 맑음울산 13.0℃
  • 황사광주 9.5℃
  • 황사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9.1℃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3℃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조금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3℃
  • 구름조금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윤보현 교수,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 수상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윤보현 교수는 지난 7월 26일,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AJOG, American Journal of Obstetrics and Gynecology)로부터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In recognition of highly cited scientific contributions in AJOG)를 수상했다.
 
  한국인 산부인과 의사가 논문의 영향력을 가늠하는 '피인용 횟수' 기준으로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올해 1월, 창간 150주년을 맞아, 1920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에 게재된 4만 여개의 논문 중 인용이 가장 많이 된 100편을 선별하고 분석했다.


  이때 선정된 100편의 논문에 이름을 가장 많이 올린 3명의 학자에게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을 수여했고, 윤보현 교수가 두 명의 미국 내 대학 산부인과 교수와 함께 상을 받았다. 학회지가 선정한 100편의 논문 중에는 윤 교수가 제1저자 또는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총 6편이었다.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대부분의 산부인과 연구자가 논문을 게재하고 싶어하는 150년 전통의 최고 학술지이다. 2010년 한 논문에 따르면, 산부인과 학계에서 1960년부터 2009년까지 인용이 가장 많이 된 100편의 논문 중 49편이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에 게재됐다. 그만큼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해당 분야에서 높은 위상과 권위를 갖고 있다.


  윤 교수는 "산부인과 분야에서 공로가 큰 세계적인 대가들을 제치고 변방인 한국의 의사가 이 상을 받은 게 놀랍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뇌성마비 조산아 출산을 막아야겠다는 일념으로 기초연구에 묵묵히 열정을 쏟아부은 게 이제서야 성과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면서 "한국의 능력 있는 젊은 의학도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초와 임상 연구에 열정을 쏟아부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유한양행, 폐지 줍는 어르신 돕는 페이퍼캔버스 제작 기부 유한양행(사장 이정희)은 지난 19일 점심시간을 활용, 직원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폐지를 재활용해 페이퍼캔버스를 만드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직원들의 봉사참여를 확대하고자 매월 1회 진행하고 있는 기획형 봉사활동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은 폐지 줍는 어르신들을 돕는 사회적 기업 러블리페이퍼와 함께 폐지를 재활용한 페이퍼캔버스 40개를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폐박스를 오려붙이고, 캔버스 원단을 둘러 젯소를 바르는 등 강사의 안내에 따라 열심히 캔버스를 만들었다. 제작한 캔버스에는 고전 명화를 출력하여 작품설명과 함께 임직원 봉사단이 활동하는 동작구 내 아동시설에 기부할 계획이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진선 대리는 “점심시간을 활용해 폐지 줍는 어르신들과 지역 아동들을 도울 수 있는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되어 뜻깊었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나눔뿐만 아니라 환경을 위한 리사이클링까지 실천할 수 있어 2배의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임직원들의 나눔실천을 위하여 매월 1회 기획형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본사, 연구소, 공장, 지점 등에서 자발적으로 모

의료·병원

더보기
날개병원, 어깨 전문의 김형석 원장 영입 날개병원은 어깨관절 치료를 더 강화하기 위해 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임교수인 김형석 원장을 영입해 오는 3월 2일부터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영입한 김형석 원장은 혜민병원과 인천사랑병원 정형외과 과장을 역임하면서 회전근 개 질환, 어깨, 팔꿈치 골절 등의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특히 김 원장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오주한 교수에게 견관절 분야의 관절경 수술, 인공관절 등 다양한 어깨수술 노하우를 전수 받고 어깨관절 손상 치료에 매진했다. 어깨・팔꿈치 질환, 외상 및 스포츠 손상을 전문적으로 진료 할 예정이다. 수년간 임상에서 명성을 쌓아온 김 원장은 국내 대한정형외과학회, 대한견관절학회, 대한관절경학회, 대한스포츠의학회 정회원 활동을 비롯하여, 지난 2018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 28회 유럽견주관절학회에서 최우수 포스터 상을 수상하는 등 연구 활동에도 정진하며 견관절 의학 분야의 수준을 높이는데 힘쓰고 있다. 김형석 원장은 “이미 어깨관절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수준 높은 의료진 있는 날개병원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의사는 진료와 치료를 잘 하는 만큼 학술활동도 의무라고 생각하는데, 어깨관절 치료 뿐 아니라 학술연구와 논문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