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0℃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강남세브란스, 이른둥이를 위한 꼭지모자 만들기 캠페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일 ‘희망 가득 꼭지모자 만들기’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번 캠페인은 생후 24개월 이내 2.5kg 미만 또는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참가를 희망하는 보호자 및 교직원, 가톨릭교우회 등잔회, 언남고등학교 학생 등 80여명이 동참했다.


 이른둥이들은 면역체계가 약하고 신체 장기가 미숙한 상태로 태어나기 때문에 각종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또한 스스로 체온조절을 할 수 없어 저체온증 및 호흡 곤란 등으로 사망하게 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를 예방하고 효과적으로 체온을 상승, 유지 시켜주기 위해 모자나 양말은 씌워 주어야 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이른둥이들의 체온을 지켜줄 모자를 만들어 희망을 전하는 캠페인을 7년째 진행 중이며, 이날 만들어진 꼭지모자는 강남세브란스병원‘캥거루케어’행사에 맞춰 이른둥이들과 보호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12년부터 부모가 가슴에 신생아를 안고 서로의 피부를 접촉시켜 체온을 유지시키는 ‘캥거루케어’를 실시하고 있다. 캥거루케어는 실제 신생아의 면역력을 높여주며 성장 발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캥커루케어는 올해 7주년을 맞아 10월 18일 기념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경북대병원장, “병원내 감염, 진료공백 우려” 최대집 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임원진이 21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주요기관들(대구광역시청, 대구파티마병원, 경북대병원)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관계자들과 함께 확산방지 대책을 모색했다. 대구광역시청을 방문한 최 회장 일행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배지숙 대구광역시의회 의장, 대구지역 병원장들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확진자 급증으로 대구가 매우 불안한 상황이지만 높은 시민의식으로 침착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 대구광역시의사회 등 의료계와 시민들이 힘을 합쳐 나간다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의협에서도 코로나19로 막연한 두려움에 떨고 있는 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우선 시민들의 외출 자제가 필요하다. 경증환자는 전담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고, 중증환자는 대학병원 격리병실을 지정해 집중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의협에서 정부에 강력히 주장해 실행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대구뿐만 아니라 앞으로 우리나라 전역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될 수 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