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명인제약 '이가탄에프캡슐' ... 약사법 위반 행정처분

식약처, 이달에 벌써 20군데 업체에 대해 경고,제조.판매정지에 이어 광고업무정지 처분 내려

식약처의 강력한 단속과 지도에도 불구하고 의약품등의 과대 광고가 줄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또 의약품등을 제조 판매하면서 약사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제조 정지 처분 및 판매정지 처분을 받은 제약사도 이어지고 있다.


식약처가 집계해 공지한 '의약품 등 위해정보' 행정처분 내용에 따르면 8월 5일 현재 이달들어 벌써 20군데 업체가 약사법 및 마약류법 위반혐의로 행정처분(상세 내용 아래 표 참조)을 받았다.


-2019년 8월 행정처분 받은 의약품 등 위해 정보 (5일 현재)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명인제약은 '이가탄에프캡슐'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광고하면서 "잇몸질환의 예방.치료에 있어 서로 상승효과를 나타내는 4가지 성분의 복합처방제제"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등 과대광고를 하다 적발됐다.식약처는 해당 게시물에 대해 "소비자가 오인할 우려가 있다"고 봤다.


조화제약의 경우 조화오약을 제조 판매하면서 품질관리를 제대로 시행하자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약사법 위반을 적용 오는 16일 부터 11월15일까지 3갱월간 해당 제품에 대해 제조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미세먼지 마스크를 제조 판매하고 있는 (주)유니맥스는 세이프크린마스크(KF94)의 포장에 사용기간을 허가사항과 다르게 표기했다가 식약처의 약사감시에 걸렸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에 대해 오는 7일부터 11월6일까지 3개월간 일체의 판매를 할수 없도록 무거운 판매정지 처분을 내렸다.


식약처는 이밖에  서울의대 의학과와 연세의대 정형외과 마약류학술연구자에 대해 마약류법 위반 혐의로 각각 경고 처분을 내렸다.



배너
배너

배너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지역사회 만성질환관리 보건소와 함께 논의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지역사회 중심 만성질환관리를 위하여 지난 10월 17일(목) 대한예방의학회 추계학술대회와 연계하여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활성화를 위한 보건소장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토론회는 금년도부터 추진하고 있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관하여, 보다 실효성 있는 민간-공공의 협력체계 방안을 논의하고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등 4개 정부기관은 그 간 다양하게 시행되어 온 만성질환관리 사업을 통합하여, 동네의원에서 고혈압·당뇨병의 환자관리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하고자「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75개 지역에서 2,569개 의원과 86개 보건소가 참여하고 있다. 이 날 토론회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전국보건소장협의회, 참여지역 보건소장과 함께 민관 협력체계 구축과 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다양하게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동네의원의 시범사업 참여도 제고를 위해 환자 맞춤형 교육콘텐츠 개발·다양화, 전산시스템의 개선, 수가 보상방안 등 추진전략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주로 제시하였다. 특히, 안산시 상록수보건소 박건희 소장은 “

배너
배너


"중견 외과의사들도 어려워합니다 "... 가장 어렵다는 간이식수술 名醫가 한말 간이식술은 외과에서 시행되는 가장 어려운 수술 중 하나다. 국내 의학계가 짧은 간이식 역사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의료의 저력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국내 간 이식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수준은 세계 최고로 꼽이고 있다.우리의 경우 서울대병원이 1988년 국내 최초로 간이식을 시행한 것이 간이식의 뿌리로 보는 시각이 많다. 그 이후 1992년 국내 최초 분할축소간이식, 1999년 세계 최초 생체우후구역부분 간이식, 2001년 국내 최초 동소성 부분보조간이식(APOLT)을 거쳐 오면서 국내 간이식 수술의 노하우는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특히 2004년 국내 최초 간-신장 동시 이식, 2007년 세계 최초 복강경하 생체기증자 우간 절제술, 2008년 국내 최초 심장사 간이식 등은 세계의학계가 놀랄 정도의 국내외적으로 역사의 새 기록을 써오고 있다. 그래서 지난 20일 서울대병원이 개최한 10주년을 맞은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은 남다라 볼수 밖에 없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는 2011년부터 수준 높은 강의로 구성된 술기 워크숍을 개최해 매해 20여개 국에서 약 60명의 외과의사들이 참석해 왔다. 2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