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21.9℃
  • 맑음강릉 23.3℃
  • 연무서울 21.8℃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1.8℃
  • 맑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3.1℃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건협,제9회 비만예방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 개최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가 주최하고 교육부와 보건복지부가 후원한 <제9회 비만예방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에서 대학·일반부『비만동화(이상문, 윤한빈, 김동률/대구가톨릭대학교)』, 청소년부『죽음의 배달 (박환규/경천중학교)』작품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건협은 7. 30.(화) 본회 대회의실에서 <제9회 비만예방 디자인 공모전>시상식을 개최하여 대학일반부 대상(보건복지부장관상), 청소년부 대상(교육부장관상)을 비롯한 우수상, 가작, 장려상 등 5개 부문 20편의 수상작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수상작품은 올해 접수된 1,453편의 작품 중 예심과 본심을 통해 선정된 것으로, 대학·일반부 대상작(보건복지부장관상)인『비만동화』는 비만에 대한 내용을 동화 스토리를 모티브로 표현하여 공감을 주며, 청소년부 대상작(교육부장관상) 『죽음의 배달』은 인스턴트 배달 음식으로 비만에 따른 수명 단축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평가받았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 시상식 개회사를 통해 “20~30대에서 초고도 비만이 12년간 4배 이상 늘어나는 등 비만이 사회적 문제로 비만이 대두되고 있다” 며, “이번 공모가 비만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고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상작품집은 협회 홈페이지(www.kahp.or.kr)에 게시할 예정이며, 패널로 제작하여 건협의 건강증진 캠페인 등에 전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남대병원 허 탁 교수,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 당선 전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허 탁 교수가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에 당선됐다. 허 탁 교수는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 열린 제10대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거에서 후보자 조선대의대 김성중 교수·고려대의대 이성우 교수·고려대의대 최성혁 교수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이다. 평소 응급의학과 발전을 위해 활발한 진료 및 학회활동을 펼쳐온 허 탁 신임 이사장은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순직 이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허 탁 이사장은 응급의료기관 평가체계 전면 개선을 위한 인증평가제를 도입하고 응급실 수가 별도 코드 신설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 응급의료기관 전문의 진찰료를 신설하고 응급의료기금 정상화, 표준화 전공의 교육 운영, 응급실 폭력해결 고충처리센터 등을 추진해 왔다. 허 탁 이사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 대학원 의학과 석·박사를 취득한 후 2005년부터 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후학양성과 진료에 매진했다. 이후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장·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대한의료정보학회이사·광주응급의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