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15.0℃
  • 맑음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3.9℃
  • 박무대구 14.7℃
  • 흐림울산 15.9℃
  • 맑음광주 14.7℃
  • 흐림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2.6℃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조금경주시 14.6℃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툴젠, “유전자교정 세포주 개발 및 사업화” 강화

㈜엔세이지(nSAGE)와 MOU계약 체결

㈜툴젠의 김종문 대표이사(오른쪽), ㈜엔세이지의 이봉희 대표이사(왼쪽)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툴젠(대표 김종문, KONEX 199800)은 유전자교정 세포주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회사인 ㈜엔세이지(nSAGE)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엔세이지는2016년부터 툴젠과 다수의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를 공동 개발하여 왔으며 작년에는 툴젠의 지분참여로 미국 내 자회사 Ngene Therapeutics를 설립하기도 하였다.


최근에는 스마트 팩토리 전문 기업인 에이티아이㈜로부터 1차 투자금 30억원을 비롯한 총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이끌어 내 주목받은 바 있다. 엔세이지는 에이티아이의 투자 및 기술 지원을 바탕으로 인천 송도에 자동화 시스템에 기반한 세포주 생산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돌입했으며, 향후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 등의 생산을 위한 GMP시설까지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동으로 유전자교정 세포주 개발 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툴젠은 이미 자사의 원천기술인 크리스퍼 (CRISPR/Cas9) 유전자가위를 활용한 유전자교정 세포주 제작 서비스를 국내 연구진에게 제공 해 오고 있다.


툴젠에 따르면, 최근 유전자가위 관련 연구 논문이 15,000편 이상 출간 되는 등 생명공학 연구분야에서 유전자가위의 활용이 급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유전자교정 세포주 제작 서비스 수요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양사는 이와 같은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툴젠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을 바탕으로 엔세이지가 구축 중인 스마트 팩토리를 접목하여, 유전자교정 세포주 제작 서비스를 글로벌 마켓 까지 확장함과 동시에, GMP 시설을 활용하여 제약회사의 니즈까지 흡수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2018년 툴젠의 연구용 유전자교정 세포주 제작 서비스 매출은 2017년 대비 두배 수준으로 성장했다. 툴젠의 기술력에 엔세이지가 구축중인 스마트 팩토리 자동화 시스템을 접목한다면, 전세계의 대학 및 연구소의 연구용 수요 뿐만 아니라 제약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신약 스크리닝, CRO 등의 서비스 시장까지 진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양사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현실적인 조기 수익 모델을 만들어 내자는 것이 이번 협약의 핵심”이라 강조했다.


이봉희 엔세이지(nSAGE) 대표는 “오랜기간 양사간 실무 협의를 마치고 협력사업을 본격화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교두보로 삼아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자 교정 세포주 생산 플랫폼을 확보함과 동시에, 툴젠과 설립한 미국 자회사인 Ngene Therapeutics 를 통한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남대병원 허 탁 교수,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 당선 전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허 탁 교수가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에 당선됐다. 허 탁 교수는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 열린 제10대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거에서 후보자 조선대의대 김성중 교수·고려대의대 이성우 교수·고려대의대 최성혁 교수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이다. 평소 응급의학과 발전을 위해 활발한 진료 및 학회활동을 펼쳐온 허 탁 신임 이사장은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순직 이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허 탁 이사장은 응급의료기관 평가체계 전면 개선을 위한 인증평가제를 도입하고 응급실 수가 별도 코드 신설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 응급의료기관 전문의 진찰료를 신설하고 응급의료기금 정상화, 표준화 전공의 교육 운영, 응급실 폭력해결 고충처리센터 등을 추진해 왔다. 허 탁 이사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 대학원 의학과 석·박사를 취득한 후 2005년부터 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후학양성과 진료에 매진했다. 이후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장·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대한의료정보학회이사·광주응급의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