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2.9℃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6℃
  • 맑음강화 22.1℃
  • 흐림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0℃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서울대병원 "무릎 인공관절전치환술 후 수혈 위험도 예측 웹 개발 "

6개 정보 입력하면 위험요인 가려 내 합병증 예방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수혈 위험을 쉽게 예측할 수 있는 웹 기반 플랫폼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팀(한혁수·노두현 교수)은 서울대병원에서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 1,686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혈 가능성을 예측하는 우수한 성능의 모델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무릎의 퇴행성 관절염은 전 세계적으로 2억 5천만 명의 환자가 있으며 투약, 수술, 거동제한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이 매우 높다. 60세가 넘으면 무릎 관절염은 급격히 증가하며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받는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무릎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받은 환자들 중 적게는 3%, 많으면 67% 정도가 수술 후 수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혈은 감염과 심부정맥혈전증 등 합병증 확률을 높인다.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


  연구팀이 개발해 공개한 웹 ‘http://safetka.net’에  나이, 몸무게, 지혈제 사용여부, 혈소판 수, 헤모글로빈 수치, 수술유형 등 6가지를 입력하면 수술 시 수혈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


  수혈을 막기 위해 위험 인자를 파악하려는 기존 연구들이 있었으나, 이번 연구는 기계학습을 이용해 수술 전 정보만으로 수술 후 수혈 위험도를 환자 특성에 맞춰 정확하게 예측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연구팀은 이 프로그램 결과와 실제 수술 후 환자에게 수혈이 됐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84.2%의 정확성(민감도 89.8%, 특이도 74.8%)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타 병원 환자 400명의 데이터를 입력해 검증한 결과 여전히 뛰어난 성능을 보여 줬다. 개발된 모델이 다른 기관에도 보편적으로 적용될 수 있음을 보여 준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노두현 교수는 “수술 전 미리 위험도를 파악해 수혈 고위험군은 사전에 지혈제 사용, 빈혈 교정 등 예방조치를 함으로써 안전한 수술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AI 시대에 발맞춰 환자 맞춤형 의료에 이번 연구 결과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평가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고선호 조창웅 씨는 현재 서울의대 의학과 3학년 학생이다. 

  조창웅 학생은 “웹 프로그램은 누구에게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환자 수혈 위험도와 함께 어떤 변수가 위험도에 기여했는지 알 수 있다. 임상에서 활용하면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대병원의 연구 결과는 정형외과 분야의 권위 있는 SCI 국제학술지 유럽무릎관절학회 학술지(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성년 맞은 심사평가원..창립 20주년 행사,나눔 실천으로 치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6월 30일(화) 본원 2동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외부인 초청 없이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심사평가원은 김선민 원장과 장진희 노조위원장, 임직원 100여명이 참여해 기념식을 진행했다. 기념식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며, 최소한의 직원만 참석한 채 진행했다. 심사평가원은 성년이 되는 뜻깊은 날을 맞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심사평가원은 ‘아름다운 스무살의 하루’ 바자회 행사를 개최했다. 전 임직원들은 ‘1인 1물품기증 운동’을 실천해 총 4,762점의 물품을 기증했다. 수집된 물품 판매로 발생한 수익금 전액(11,415,000원)은 아름다운 가게의 ‘보육원 퇴소 청소년 지원 사업’에 기부키로 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와 소상공인의 판로 지원을 위해 2동 야외 공연장에서 ‘잇다장터’를 열어 로컬푸드 판매 행사도 가졌다. 이외에도 ‘코로나블루’를 겪는 지역 어르신들을 돕기 위해 축소된 기념식 부대 행사비용으로 ‘AI 토이로봇’ 25대를 준비해 밥상공동체복지재단에 기증했다. 김선민 원장은 기념사에서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북대병원,발전후원금 기부 행렬 잉니져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병원에 많은 관심을 갖고 도움을 주고자하는 기부자들이 병원발전을 위한 후원금 총액 2,300만원을 기탁했다고 1일 밝혔다. 전달식은 본관 한벽루홀에서 조남천 병원장과 이승옥 기획조정실장, 유방갑상선외과 윤현조 교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유방갑상선외과 윤현조 교수의 담당 환자였던 양영미씨는 전북대병원에서 장기간 투병 후 사망했다. 모친(양영미님)의 사망 후 자녀 형진우씨는 생전에 베푸는 삶을 실천했던 모친의 뜻을 받들어 전북대병원에 대한 고마움을 받아 발전후원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이어서 전북대평생교육원 간병사동우회(회장 손명희)는 전북대병원에 근무 중인 회원의 기부를 계기로 보다 체계적인 기부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연간 200만원씩 5년간 1,000만원의 기부를 약정했고, 전북의약품유통협회(회장 안정환)는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마음을 담아 300만원을 기부했다. 이번에 기부자들의 정성을 모아 기탁한 후원금은 병원 발전을 도모하고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쓰일 예정이다. 조남천 병원장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기 위해 소중한 정성을 모아주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