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0.1℃
  • 대구 16.3℃
  • 울산 17.2℃
  • 흐림광주 19.9℃
  • 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20.4℃
  • 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TZD 계열 치료제, 당뇨병 치료에 매우 중요한 약물”

박철영 강북삼성병원교수,한국다케다제약 주관 제2형 당뇨병 치료 지견 공유한 ‘골든 트리플 심포지엄’ 서 언급

한국다케다제약(대표 문희석)은 8월 24일과 25일 양일간 최근 개정된 당뇨병 치료 가이드라인과 TZD 계열 치료제의 다양한 옵션에 대해 공유하는 ‘골든 트리플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다케다제약의 제2형 당뇨병 치료 솔루션인 액토스, 네시나, 네시나액트를 통한 다양한 옵션을 의미하는 골든 트리플(Golden Triple)을 주제로 진행됐다.


심포지엄은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행사 첫날 열린 ‘제2형 당뇨병 치료 최신 가이드라인’ 세션은 김성래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교수가 좌장으로 참여했으며, ▲제2형 당뇨병 치료 최신 가이드라인(김미경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교수)과 ▲DPP-4 억제제인 네시나의 리얼월드 임상 결과 및 차별적 이점(전숙 경희대학교병원 교수)에 대한 강연과 토론이 진행됐다.


두 번째 날에는 좌장을 맡은 박철영 성균관대학교 강북삼성병원 교수의 개회 강연을 시작으로 ▲인슐린 반응증강제로서의 TZD 치료제의 역할(김경수 CHA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교수)과 ▲액토스(성분명: 피오글리타존)와 네시나(성분명: 알로글립틴) 복합제로 밝혀진 TZD와 DPP-4 억제제 복합 처방의 시너지 효과(홍상모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교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TZD 계열의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안전성 프로파일에 대한 사례가 공유되며 관심을 모았다. 김미경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교수(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위원회 간사)는 ‘2019 제2형 당뇨병 치료 최신 가이드라인’을 소개하며 “최근 당뇨병 치료제의 심혈관 치료 및 예방 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 구체적인 심뇌혈관질환별 권고 치료제를 추가했는데, 이 중 TZD 계열 치료제는 죽상 경화성 뇌혈관질환(Stroke)의 위험성이 있는 당뇨병 환자에게 고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CHA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교수는 “실제로 TZD 계열의 대표적인 치료제인 액토스는 PROACTIVE, IRIS 등 다양한 임상결과를 통해 뇌졸중의 병력이 있는 환자에서 뇌졸중 재발의 위험을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홍상모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교수는 액토스와 네시나의 복합처방의 시너지 효과에 대해 강조하며, “TZD 계열의 액토스와 DPP-4 억제제 네시나의 단일복합제인 네시나액트는 두 계열의 상호 보완적인 시너지 효과를 통해 환자들이 병태생리학적인 치료와 지속적이고 탁월한 혈당조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성래 교수는 “최근 제2형 당뇨병 치료를 위해 다양한 병용요법이 권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TZD 계열과 DPP-4 억제제의 병용요법은 안정적인 혈당 강하를 기반으로 인슐린 분비 기능 개선 효과와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는 효과적인 조합”이라며, “당뇨병 초기부터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므로 환자 중심으로 다양한 치료 옵션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철영 교수는 “TZD 계열의 치료제는 약 20여년 이상 사용되면서 이미 안전성 프로파일과 효능에 대해 잘 알려진 좋은 무기로 당뇨병 치료에 매우 중요한 약물”이라며, “젊은 당뇨병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TZD 계열 치료제는 DPP-4 억제제는 물론 최근 개발된 다양한 치료제와의 병합요법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다케다제약의 액토스는 TZD 계열의 당뇨병 치료제로, 혈당 강하 효과는 물론 인슐린이 분비되는 췌장의 베타세포 기능을 향상하여 강화해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강점이 있다. 네시나(성분명: 알로글립틴)는 DPP-4 억제제로 혈당 강하 효과가 뛰어나며, 메트포르민과 액토스와의 복합제 네시나메트, 네시나액트가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유한재단, 제 28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개최 유한재단(이사장 한승수)은18일 오전 대방동 유한양행에서 재단관계자 및 역대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 28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가졌다. 시상에선 간호부문에 이정자 간호사 수녀 (만56세, 캄보디아 쩜나옴성당), 교육부문에 박윤희 교사 (만39 세, 예산군 수덕초등학교), 복지부문에 김기화 봉사원 (만58세,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포항중앙봉사회), 김영미 봉사원 (만61세, 계명대 동산병원 호스피스)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이정자 간호사 수녀는 1985년부터 간호사로 근무하면서 노숙인, 무의탁자, 저소득층, 외국인 노동자 등 소외되고 가난하여 치료조차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해 왔으며, 2014년부터 현재까지 캄보디아 쩜나옴성당에서 의료봉사를 통한 돌봄과 사랑을 실천하는 점이 인정되었다. 박윤희 교사는 2001년부터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면서 교육자로서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학생과 학교를 위해 헌신하고 학교 교육의 내실화를 위한 수업연구와 나눔, 장학자료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함께 성장하는 교직문화 조성에 앞장선 공로가 높이 평가되었다. 복지부문(적십자사 봉사) 김기화 봉사원은 2003년 포항중앙봉사회에 입회하여 재난구호

전남대병원 허 탁 교수,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 당선 전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허 탁 교수가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에 당선됐다. 허 탁 교수는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 열린 제10대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거에서 후보자 조선대의대 김성중 교수·고려대의대 이성우 교수·고려대의대 최성혁 교수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이다. 평소 응급의학과 발전을 위해 활발한 진료 및 학회활동을 펼쳐온 허 탁 신임 이사장은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순직 이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허 탁 이사장은 응급의료기관 평가체계 전면 개선을 위한 인증평가제를 도입하고 응급실 수가 별도 코드 신설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 응급의료기관 전문의 진찰료를 신설하고 응급의료기금 정상화, 표준화 전공의 교육 운영, 응급실 폭력해결 고충처리센터 등을 추진해 왔다. 허 탁 이사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 대학원 의학과 석·박사를 취득한 후 2005년부터 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후학양성과 진료에 매진했다. 이후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장·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대한의료정보학회이사·광주응급의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