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6℃
  • 서울 21.3℃
  • 대전 22.3℃
  • 흐림대구 22.4℃
  • 울산 22.1℃
  • 광주 22.9℃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3.7℃
  • 제주 24.7℃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복막투석하는 신장환자 위해 원격의료 적용해야"

고려대 안산병원 강영선 교수 ‘원격 환자 관리’를 주제로, 의료진이 원거리의 자동복막투석 환자의 투석 데이터를 바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기술에 발표 주목

박스터(대표 현동욱)가 지난 8월 30일, 31일 양일간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제 18회 피디 컬리지(PD College)를 진행했다.


박스터의 ’피디(Peritoneal Dialysis) 컬리지’는 2003년부터 시작된 의료진 대상의 복막투석 전문 교육 프로그램이다. 복막투석의 기초부터 심화 실습, 간호 영역까지 아우르는 이번 교육에는 신장내과 전문의 및 복막투석 간호사 200여명이 참여했다.


올해 피디 컬리지의 교육 세션은 의료진별, 교육 수준별로 구분되어 총 14개 세션이 진행됐다. 첫 날 기초 교육 세션에서는 신장내과의와 복막투석 간호사 전체를 대상으로 복막투석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과 합병증 관리에 대한 강연이 마련됐다.


2일 차 심화 교육 세션에서는 의사와 간호사로 나뉘어 실습 교육과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먼저 신장내과의 세션에서는 6~8명씩 조를 이루어 직접 복막투석과 복막염과 관련되어 처방을 해보는 실습을 진행했다.


이후에는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김용림 교수와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양철우 교수가 좌장을 맡아 ▲우리나라 복막투석의 현재와 미래 (이대서울병원 신장내과 류동열 교수), ▲복막투석의 새로운 기술: 원격 환자 관리 (고려대 안산병원 신장내과 강영선 교수), ▲투석 방법과 임상 결과: 코호트 연구로부터 도출된 근거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박선희 교수)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특히 고려대 안산병원 강영선 교수는 이 날 ‘원격 환자 관리’를 주제로, 의료진이 원거리의 자동복막투석 환자의 투석 데이터를 바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기술에 대해 발표해 주목 받았다.


환자가 투석을 진행하면 데이터가 자동으로 의료진에게 전송되는 원격 환자 관리는 투석 결과를 의료진이 빠르게 확인하고 검토할 수 있어 거리와 관계없이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가능케 해 복막투석 환자의 독립성을 보장,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강영선 교수는 “복막투석은 가정 내 투석이 큰 장점이지만 동시에 자가 관리에 대한 환자들의 두려움도 존재했다”며, “원격으로 의료진이 환자를 관리할 수 있게 되면 환자가 자가 관리에 대한 부담을 크게 덜 수 있고 의료진 입장에서도 환자의 수기가 아닌 정확한 데이터로 투석 기록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진료에 대해 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러한 최신 기술을 적극 활용한다면 복막투석이라는 치료법에 대한 접근성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격 환자 관리는 간호사 교육 세션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복막투석 간호사들은 박스터의 원격 자동복막투석 관리 플랫폼인 ‘셰어소스’ 제품을 직접 시험해보고 복막투석 환자의 식이 관리 및 상담 요령 교육을 받았다. ‘셰어소스’는 지난 2월 출시되어 현재 국내 25개 종합병원에서 자동복막투석 환자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박스터 현동욱 대표는 “박스터는 신장 투석 치료에 있어 환자 삶의 질과 치료 결과를 향상 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과 치료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 말하며,  “앞으로도 신장 내과 의료진들의 신뢰받는 파트너로서, 신장 질환 치료 환경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스터는 이번 피디 컬리지에서 의료진과 환자 대상의 새로운 복막투석 교육 브랜드인 ‘PD ON’을 공개 했다.  ‘PD ON’은 박스터가 복막투석 환경을 개선 하기 위해 시행 중인 방문교육 서비스로, 언제나 켜진 밝은 빛처럼 의료진과 환자의 어려움을 해결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내츄럴엔도텍, 항우울제 의약품 연구개발 나선다 헬스케어 신소재 연구개발 기업 내츄럴엔도텍(대표 이용욱)이 우울증 치료용 천연물 신약개발에 나선다. 내츄럴엔도텍은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연구기관으로 선정되어 천연물 혁신성장 선도 프로젝트 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2019년 9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총 연구비는 34억원이며, 주관기관인 전남 천연자원연구센터와 함께 본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인구 고령화로 인한 만성질환의 증가와 삶의 질과 건강을 중시하는 가치변화로 인해 천연물 제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배경에 따라 연 7% 이상 성장하는 글로벌 천연물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내츄럴엔도텍은 전남생물산업진흥원 천연자원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세로토닌 수용체와 신경전달물질 분비를 조절하는 복합 기전의 우울증 치료용 천연물 신약개발’ 과제를 수행한다. 국내 자생 생약자원을 이용하여 비임상시험 및 국내 1, 2상 임상을 통해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입증한 천연물 신약후보물질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내츄럴엔도텍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천연자원의 의약품 원료 활용 가능성을 타진하고 글로벌항우울제 시장 진출을 목표로 나고야 의정서에 대응할 수 있

아프지 않은 ‘만성 중이염’이 위험한 이유 귀에서 ‘중이’는 고막부터 달팽이관 이전의 이소골을 포함한 공간으로 고막과 이소골, 유양동이라는 귀 주변의 뼈까지 포함된다. 중이염은 이곳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성 변화를 말한다. 소아에서 주로 발생하는 급성 중이염은 대부분 후유증 없이 개선되는 경우가 많지만, 중이염을 가볍게 여겨 치료를 소홀히 하면 만성 중이염으로 악화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변재용 교수에게 만성 중이염의 치료법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중이염, 환절기·겨울 등 면역력 떨어지는 계절에 증가 중이염은 환절기처럼 면역력이 약해지는 계절에 환자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중이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월과 12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변재용 교수는 “중이염은 소아에서 발생이 많은데, 귀와 코를 연결하는 이관을 타고 바이러스나 세균이 중이 안으로 들어가 발생한다. 이외에도 감기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 간접흡연 등이 주요 원인이다”고 말했다. 방치하다 만성으로 발전하면 난청까지 발생 대부분 급성 중이염은 후유증 없이 치유되지만, 이후에도 3개월 이상 염증이 완전히 치료되지 않으면 만성화된다. 말을 배우거나 학습을 하는 나이에 치료 없이 방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