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0℃
  • 맑음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난청,국가 지원 지속 강화돼야"

국회서 ‘난청 예방과 관리를 위한 국가 정책 토론회’ 개최



대한이비인후과학회(이사장 이재서), 대한이과학회(회장 채성원),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회장 송병호)는 9일 귀의 날을 맞이해 심상정 의원, 박지원 의원, 심재철 위원, 오제세 의원, 박인숙 의원, 홍익표 의원, 김병욱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난청 예방과 관리를 위한 국가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구의 빠른 노령화로 난청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환자들에 대한 효율적인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선진국에 비해 난청 환자들에 대한 지원들이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전체 학령기 아동의 0.5%가 난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보청기 등 다양한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대부분 장애인 등록이 되어 있지 않으며 국가적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가톨릭 대학교 오정훈 교수는 난청 환자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이 선진국에 비해 현저히 미비하며, 특히 보청기나 인공와우 유지비용이 환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박상호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정책이사는 청소년들이 음향기기 사용 등으로 소음성 난청의 유병율이 점점 높아져 많은 문제를 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학교 건강 검진에 청력검사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 이중규 과장(보험급여과)과 교육부 조명현 과장(학생건강정책과)등도 참석해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대한 노인회 탁여송 사무처장과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는 실제 환자들이 겪는 어려움과 일반 국민이 느끼는 난청 환자에 대한 지원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유영설 한국난청인교육협회 이사장을 비롯한 많은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고령층 약 16% 낙상 경험...겨울철 빙판길 낙상사고 예방법은? 갑작스럽게 내린 눈과 함께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빙판길 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할 시기이다. 강추위에 온 몸이 움츠러들기 쉬운 겨울철, 낙상사고의 원인, 손상 유형, 예방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낙상사고는 특히 겨울철 노인에게서 발생률이 높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노인에서 낙상으로 인한 사망은 타 연령의 10배, 낙상으로 인한 입원율은 타 연령의 8배에 육박한다. 낙상환자의 경우 뇌출혈 또는 엉덩이뼈 골절이 동반되는 경우가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보건복지부의 ‘2017년도 노인실태조사’(65세 이상 10,299명 대상으로 실시)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전체노인의 15.9%는 낙상 경험이 있고 이로 인해 병원치료를 받은 경우는 64.9%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낙상의 주원인은 바닥이 미끄럽거나 다리에 힘이 풀려 갑자기 주저앉게 된 경우, 장애물 등에 걸리거나 다리를 헛디딘 경우가 많았다. 낙상의 원인은 다양하다. 얼어붙은 빙판길, 물기 있는 가정 화장실 등 미끄러운 바닥은 가장 위험한 환경 요인이 된다. 또한 기립성 저혈압, 보행장애, 시력장애 등의 질환이 있거나 여러 개의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 적절한 신발을 착용하지 않은 경우에도 낙상 위험률이 높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