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맑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3.9℃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4.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8℃
  • 소나기제주 24.8℃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멀츠코리아, ‘SERENDIPITY JOURNEY 심포지엄’ 성료

 멀츠코리아(대표 유수연)는 호텔에서 “가장 나다운 아름다움을 만나다”라는 테마로 ‘멀츠 세렌디피티 저니 (SERENDIPITY JOURNEY) 심포지엄’ 을 지난 25일 서울 워커힐에서 약 100명의 의료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SERENDIPITY JOURNEY 심포지엄’은 미적 기준에 대한 진지한 고찰을 통해 더 많은 이들에게 아름다움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글로벌 에스테틱 트랜드 정보를 공유하고 실제 임상적 활용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심포지엄을 위해 세계적인 메디컬 에스테틱 분야의 권위자인 파비치치 박사(Dr. Pavicici)와 프라거 박사(Dr. Prager)가 특별히 방한해 눈길을 끌었다.


심포지엄 첫 연자는 국제미용성형학회 이사진으로 활동 중인 파비치치 박사(Dr. Pavicici)로 최근 리프팅 시술에 대한 글로벌 트랜드를 소개했다. “리프팅 효과 핵심은 피부속 SMAS 층에 정확히 에너지를 전달하는 것이며, 개개인의 피부상태에 따라 SMAS 층의 위치가 다르기 때문에 환자의 피부 깊이 상태를 초음파 영상 기술을 통해 직접 보고 시술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하며, 실제 SMAS 층의 위치가 서로 다른 울쎄라 시술 환자 사례를 공유하여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시중에 많은 HIFU가 있지만 초음파 영상 기술을 통해 직접 보고 시술이 가능한 기기는 미국 FDA 승인 받은 울쎄라 밖에 없다” 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진행된 세션에서는 독일의 피부과 전문의이자 독일 피부외과 학회의 임원으로 활동 중인 프라거 박사의 발표가 이어졌다. 프라거 박사는 안전하게 이상적인 얼굴을 만들기 위한 프리미엄 필러 선택의 필수 조건 가이드라인으로 이물감 없는 자연스러운 시술 효과와 면역학적 안정성을 제시하며, 대표적으로 안전하고 응집성 좋아 이물감 없이 자연스러운 결과를 볼 수 있는 필러로는 벨로테로를 들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한 멀츠 코리아 유수연 대표이사는 “111년이 넘는 전통을 지닌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멀츠사와 멀츠 포트폴리오 제품의 안전성과 효과에 그동안 의료진들이 보내준 신뢰와 관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더욱 세분화되고 있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합하기 위해 일선에서 노력하시는 의료진들에게 최적의 멀츠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며, 의료진들과 늘 함께 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멀츠는 111년 역사의 여성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제약사다. 보톡스, 필러, 화장품, 일반의약품 및 의료기기까지 에스테틱 기업 중에서도 넓은 제품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주력 제품으로 2018년 하반기 에스테틱 트렌드 조사 결과, 적은 부작용으로 의사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보톡스 제품으로 선정된 ‘제오민®’을 비롯해 히알루론산(HA) 필러 ‘벨로테로®’, 콜라겐 재생 필러 ‘래디어스®’, 피부 리프팅 초음파 기기로 유명한 ‘울쎄라’가 있다.


또한 멀츠는 해마다 매출의 20% 이상을 연구개발(R&D)에 투자하며, 지식 기반형 원천 기술 개발 등 과학적 자산을 바탕으로 에스테틱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가며,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성들을 위한 글로벌 세렌디피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생명을 지키는 일, 우리 모두의 책임”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9월 10일(화) 코엑스(컨퍼런스룸)에서 자살예방 유공자와 단체, 실무자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우리나라는 2011년 제정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9월 10일을 법정 기념일로 지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이번 기념식의 주제는 “생명을 지키는 일,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로 자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라는 인식을 확산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사회의 책임을 강조하였다. 기념식은 자살예방의 날을 기념하는 주제 영상 상영, 유공자 포상, 수상자 인터뷰 영상 상영, 생명사랑 7대 선언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생명사랑 7대 선언 순서에는 생명존중정책 민ㆍ관협의회*의 각계 대표가 참여하여 ‘생명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다짐’을 기념식 참석자들과 함께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념식 이후에는 보건복지부 장관,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주재로 생명존중정책 민ㆍ관협의회 대표협의회를 개최하여 2019년 사업 성과와 향후 민ㆍ관협력 자살예방사업의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OECD 최고 수준인 자살률을 심각한 문제로

배너
배너

보폭 넓히는 제약바이오업계...유럽시장 진출 적극 모색 한국제약산업계가 유럽 제약시장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영국, 아일랜드, 독일을 잇달아 방문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오는 11월 14일부터 양일 간 영국 런던과 케임브리지에 사절단을 파견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영국 남동 지역의 골든 트라이앵글 생태계(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런던 지역 등) 내 유수 대학·연구기관·기업과의 공동 연구개발과 기술 및 투자협력 등 협업 사례를 도출하려는 취지다. 특히 항암·중추신경계·인공지능 분야의 공동연구와 기술이전에 무게를 두겠다는 복안이다. 사절단은 첫날 한·영 제약‧바이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런던 남동지역 소재 바이오텍 및 연구소, 메드시티(바이오 클러스터 조성과 기업 창업을 지원하는 기관)와 미팅을 갖는다. 다음날에는 케임브리지대학 밀너컨소시엄 소속 기업‧연구소와의 네트워킹 및 1:1 미팅, 케임브리지 바이오클러스터 및 사이언스파크 현장을 시찰한다. 이를 위해 협회는 10월 14일 메드시티를 한국으로 초청, 항암제와 AI 분야의 연구 동향을 소개하고, 영국 연구 동향과 산업 동향을 주제로 한 토론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협회는 영국 방문에 앞서 독일 함부르크

전남대병원 배인호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서 우수포스터상 전남대학교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 배인호 연구교수가 심장혈관 스텐트에 대한 획기적인 연구결과로 최근 한국혈전지혈학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배인호 연구교수는 지난 6일부터 이틀간 광주서 열린 2019년 36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전남대병원이 개발한 심장혈관 금속스텐트에 항산화 물질을 코팅해 염증 및 혈전을 억제시킬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주제를 발표해 우수포스터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의료기기이다. 현재 국내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심장혈관 스텐트는 혈관에 식립된 이후 다양한 원인으로 염증 및 혈전이 형성돼 환자의 예후가 나빠지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번에 수상한 배인호 연구교수는 이같은 수입 스텐트의 문제점을 면역억제제인 마이코페놀산(Mycophenolic Acid)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구체적으로 금속스텐트에 마이코페놀산을 코팅해 식립하고, 그 부위에 국소적으로 방출시킴으로써 이(異)물질에 의한 염증 및 혈전형성을 억제시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 연구팀의 일원인 배인호 연구교수는

배너